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내 토종 브랜드의 반격…과제는?
입력 2011.12.12 (09:16)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같은 글로벌 브랜드들의 공세 속에 국내 업체들도 속속 반격에 나서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은 토종 브랜드가 뒤따라가고 있는 형편입니다.

해외 브랜드들의 벽을 어떻게 넘어야 할까요?

이해연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패스트 패션의 격전지 서울 명동.

토종 브랜드가 도전장을 내고 영업중입니다.

서구 체형 위주인 글로벌 브랜드와 달리 한국인에게 맞는 옷을 내세웁니다.

<인터뷰>최상철(패션업체 부지점장): "한국인이 좋아하는 색감과 패턴 이런 것들을 바탕으로 저희가 상품을 출시하고 있습니다"

한 대형마트도 자체 상표를 내세우며 올 상반기에만 천100억 원의 매출을 올렸습니다.

<인터뷰>정 현(주부): "두번에 한번씩은 작은 거라도 하나씩 사가는 것 같아요."

국내 대형 패션업체들도 잇따라 뛰어들고 있습니다.

생산 원가가 싼 동남아시아에 전용 공장을 확보하려는 경쟁도 치열합니다.

<인터뷰>김수경(신세계인터내셔널 상무): "(국내업체들이) 국내 소비자에게 맞는 그런 브랜드를 만들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긴 것 같습니다."

그러나 국내 브랜드의 인지도는 아직 낮은 편,

<인터뷰> 김명선(서울시 온수동): "(국내 패스트패션 브랜드 어떤 거 아세요?) 잘 모르겠어요."

<인터뷰> 홍서희(서울시 목동): "그렇게 많이 유명하지 않아서 어디서 찾는지도 모르겠고 매장이..."

생산과 유통이 유기적 관계를 맺어야 하지만 유통 속도가 느린 것도 문제입니다.

<인터뷰>김강화 (패션컨설팅업체 대표): "(해외 브랜드는)연간 상품 회전율이 18회 정도 되는데 우리나라같은 경우는 잘하는 회사가 한 8회전입니다."

섬유 강국의 자존심을 해외 브랜드에 내준 상황.

토종 브랜드의 본격 추격이 시작됐습니다.

KBS 뉴스 이해연입니다.
  • 국내 토종 브랜드의 반격…과제는?
    • 입력 2011-12-12 09:16:25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이같은 글로벌 브랜드들의 공세 속에 국내 업체들도 속속 반격에 나서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은 토종 브랜드가 뒤따라가고 있는 형편입니다.

해외 브랜드들의 벽을 어떻게 넘어야 할까요?

이해연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패스트 패션의 격전지 서울 명동.

토종 브랜드가 도전장을 내고 영업중입니다.

서구 체형 위주인 글로벌 브랜드와 달리 한국인에게 맞는 옷을 내세웁니다.

<인터뷰>최상철(패션업체 부지점장): "한국인이 좋아하는 색감과 패턴 이런 것들을 바탕으로 저희가 상품을 출시하고 있습니다"

한 대형마트도 자체 상표를 내세우며 올 상반기에만 천100억 원의 매출을 올렸습니다.

<인터뷰>정 현(주부): "두번에 한번씩은 작은 거라도 하나씩 사가는 것 같아요."

국내 대형 패션업체들도 잇따라 뛰어들고 있습니다.

생산 원가가 싼 동남아시아에 전용 공장을 확보하려는 경쟁도 치열합니다.

<인터뷰>김수경(신세계인터내셔널 상무): "(국내업체들이) 국내 소비자에게 맞는 그런 브랜드를 만들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긴 것 같습니다."

그러나 국내 브랜드의 인지도는 아직 낮은 편,

<인터뷰> 김명선(서울시 온수동): "(국내 패스트패션 브랜드 어떤 거 아세요?) 잘 모르겠어요."

<인터뷰> 홍서희(서울시 목동): "그렇게 많이 유명하지 않아서 어디서 찾는지도 모르겠고 매장이..."

생산과 유통이 유기적 관계를 맺어야 하지만 유통 속도가 느린 것도 문제입니다.

<인터뷰>김강화 (패션컨설팅업체 대표): "(해외 브랜드는)연간 상품 회전율이 18회 정도 되는데 우리나라같은 경우는 잘하는 회사가 한 8회전입니다."

섬유 강국의 자존심을 해외 브랜드에 내준 상황.

토종 브랜드의 본격 추격이 시작됐습니다.

KBS 뉴스 이해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