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방생의식’ 생명력 깊은 민속 신앙
입력 2011.12.12 (10:00) 수정 2011.12.12 (17:05)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중국 상하이 곳곳에서 물고기를 놓아주는 방생의식이 있었는데요.

사회주의 체제내에서도 끈끈히 이어져 내려오고 있는 민속신앙, 서민신앙의 단면을 볼 수가 있었다고 합니다.

상하이에서 손관수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황포강 변에 위치한 상하이 푸동의 한 거리.

2백 명이 넘는 사람들이 작은 책자를 보며 무언가를 열심히 축원합니다.

바로 이 미꾸라지를 비롯한 생물들을 강에 방생하려는 이들의 모임입니다.

<인터뷰> 화지(불교신자) : "오늘이 아미타불 탄생일로 특별한 날 아닙니까? 방생 규정에도 적혀 있는데,모두들 이들 생명들이 다음생에 극락왕생하기를 기원하는 거죠"

두시간 넘게 염불을 통해 방생하려는 물고기들의 영혼을 달랜 후 필요한 만큼 물고기들을 받아 황포강에 방생합니다.

<인터뷰> 챵상삥 : "세계 평화를 기원하고, 또 모두들 더 건강하기를 비는 의미에서 이런 방생행사를 하는 겁니다."

불교행사같지만 승려도, 특별한 의식도 없는 방생행사.

불교신자라도 대부분 집에서 수양을 하고, 참가자들 중엔 일반인도 많은, 토속신앙적 모임입니다.

<인터뷰> 왕00 (행사 주관) : "물고기를 사와서 놓아주는 그런 착한일을 는 거죠. 불교를 믿는 사람도 있구요.아무 종교가 없는 사람도 있습니다."

상하이 어느시대,어느체제에서나 서민들의 삶은 고달프죠. 정식 종교가 됐든,무속이 됐든 이러한 신앙은 서민들의 고단한 삶을 지탱해주는 힘이 되고 있습니다.

상하이에서 KBS 뉴스 손관수입니다.
  • 中, ‘방생의식’ 생명력 깊은 민속 신앙
    • 입력 2011-12-12 10:00:34
    • 수정2011-12-12 17:05:07
    930뉴스
<앵커 멘트>

어제 중국 상하이 곳곳에서 물고기를 놓아주는 방생의식이 있었는데요.

사회주의 체제내에서도 끈끈히 이어져 내려오고 있는 민속신앙, 서민신앙의 단면을 볼 수가 있었다고 합니다.

상하이에서 손관수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황포강 변에 위치한 상하이 푸동의 한 거리.

2백 명이 넘는 사람들이 작은 책자를 보며 무언가를 열심히 축원합니다.

바로 이 미꾸라지를 비롯한 생물들을 강에 방생하려는 이들의 모임입니다.

<인터뷰> 화지(불교신자) : "오늘이 아미타불 탄생일로 특별한 날 아닙니까? 방생 규정에도 적혀 있는데,모두들 이들 생명들이 다음생에 극락왕생하기를 기원하는 거죠"

두시간 넘게 염불을 통해 방생하려는 물고기들의 영혼을 달랜 후 필요한 만큼 물고기들을 받아 황포강에 방생합니다.

<인터뷰> 챵상삥 : "세계 평화를 기원하고, 또 모두들 더 건강하기를 비는 의미에서 이런 방생행사를 하는 겁니다."

불교행사같지만 승려도, 특별한 의식도 없는 방생행사.

불교신자라도 대부분 집에서 수양을 하고, 참가자들 중엔 일반인도 많은, 토속신앙적 모임입니다.

<인터뷰> 왕00 (행사 주관) : "물고기를 사와서 놓아주는 그런 착한일을 는 거죠. 불교를 믿는 사람도 있구요.아무 종교가 없는 사람도 있습니다."

상하이 어느시대,어느체제에서나 서민들의 삶은 고달프죠. 정식 종교가 됐든,무속이 됐든 이러한 신앙은 서민들의 고단한 삶을 지탱해주는 힘이 되고 있습니다.

상하이에서 KBS 뉴스 손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