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리는 단추도 채워주는 그런 사이~!
입력 2011.12.12 (16:30) 수정 2011.12.12 (17:01) 포토뉴스
단추 채워주는 우린 그런 사이~!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구본능 KBO총재(오른쪽)가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의 유니폼 단추를 채워주고 있다.

김성근-허민 ‘우리 잘해봅시다!’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이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유니폼을 입은 뒤 허민 구단주(왼쪽)과 악수하고 있다.
‘아빠미소’ 김성근 감독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왼쪽)이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미소를 짓고 있다.
‘내 뒤엔 외인구단이 있다!’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이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결연한 표정을 짓고 있다.
우리는~외인구단이에요!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선수들이 감독과 코칭스태프들을 기다리고 있다.
우린 한 배를 탔어요~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이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코칭 스태프들과 악수하고 있다.
오랜만에 보는 야신의 미소!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이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자서전 '김성근이다'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야신도 긴장을?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이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유니폼을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우리 유니폼 완전 멋있죠?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선수들이 고양 원더스 홈 유니폼(오른쪽)과 원정 유니폼을 공개하고 있다.
‘허민 구단주, 나 잘 어울리죠?’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이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활짝 웃으며 유니폼을 입고 있다.
야신 ‘역사 다시 쓰겠다!’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이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취임사를 말하고 있다.
‘선수들에게 이런 사연이…’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이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선수들의 사연이 담긴 동영상을 바라보고 있다.
저희 인사드릴께요~!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고양 원더스 코칭 스태프들이 인사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성근 초대 감독.
외인구단 사령탑으로 새 출발~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이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모자를 쓰고 있다.
이쁘게 찍어주세요~!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이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모자를 쓰고 있다.
김성근 ‘너무 좋아 싱글벙글~’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이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활짝 웃으며 유니폼을 입고 있다.
감독님 모자도 쓰셔야죠~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이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활짝 웃으며 유니폼을 입고 있다.
구단기 전달받은 김성근 감독!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이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구단 깃발을 흔들고 있다.
야신 김성근 외인구단 사령탑으로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이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허민 구단주로부터 구단 깃발을 받고 있다.
설레는 마음!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이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유니폼을 입고 있다.
든든한 40명의 선수들과 함께!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이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구단 깃발을 흔들고 있다.
김성근 감독 ‘새 유니폼 입고’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이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유니폼을 입고 있다.
  • 우리는 단추도 채워주는 그런 사이~!
    • 입력 2011-12-12 16:30:24
    • 수정2011-12-12 17:01:42
    포토뉴스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구본능 KBO총재(오른쪽)가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의 유니폼 단추를 채워주고 있다.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구본능 KBO총재(오른쪽)가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의 유니폼 단추를 채워주고 있다.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구본능 KBO총재(오른쪽)가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의 유니폼 단추를 채워주고 있다.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구본능 KBO총재(오른쪽)가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의 유니폼 단추를 채워주고 있다.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구본능 KBO총재(오른쪽)가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의 유니폼 단추를 채워주고 있다.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구본능 KBO총재(오른쪽)가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의 유니폼 단추를 채워주고 있다.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구본능 KBO총재(오른쪽)가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의 유니폼 단추를 채워주고 있다.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구본능 KBO총재(오른쪽)가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의 유니폼 단추를 채워주고 있다.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구본능 KBO총재(오른쪽)가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의 유니폼 단추를 채워주고 있다.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구본능 KBO총재(오른쪽)가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의 유니폼 단추를 채워주고 있다.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구본능 KBO총재(오른쪽)가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의 유니폼 단추를 채워주고 있다.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구본능 KBO총재(오른쪽)가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의 유니폼 단추를 채워주고 있다.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구본능 KBO총재(오른쪽)가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의 유니폼 단추를 채워주고 있다.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구본능 KBO총재(오른쪽)가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의 유니폼 단추를 채워주고 있다.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구본능 KBO총재(오른쪽)가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의 유니폼 단추를 채워주고 있다.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구본능 KBO총재(오른쪽)가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의 유니폼 단추를 채워주고 있다.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구본능 KBO총재(오른쪽)가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의 유니폼 단추를 채워주고 있다.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구본능 KBO총재(오른쪽)가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의 유니폼 단추를 채워주고 있다.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구본능 KBO총재(오른쪽)가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의 유니폼 단추를 채워주고 있다.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구본능 KBO총재(오른쪽)가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의 유니폼 단추를 채워주고 있다.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구본능 KBO총재(오른쪽)가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의 유니폼 단추를 채워주고 있다.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 창단식에서 구본능 KBO총재(오른쪽)가 김성근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의 유니폼 단추를 채워주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