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나라, ‘박근혜 비대위’ 권한·활동 시기 논란
입력 2011.12.12 (17:51)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나라당이 지도부 공백 사태를 수습하기 위한 의원총회를 열고 있는 가운데, 박근혜 전 대표가 중심이 되는 비상대책 기구의 권한과 활동 시기 등을 놓고 논란을 벌이고 있습니다.

홍희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나라당은 오늘 의원총회를 열고 박근혜 전 대표를 중심으로 비상대책 기구를 구성하는 데는 공감대를 형성했습니다.

그러나, 비대위가 내년 총선까지 활동해 공천권을 행사할 지 여부 등을 놓고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한나라당 중진 의원들은 박근혜 전 대표가 중심이 되는 비상대책기구를 조속히 구성해야 한다면서 비상대책기구가 전권을 갖도록 당헌. 당규를 개정하자고 주장했습니다.

김학송, 손범규 의원 등 친박계 의원들은 비대위가 총선 체제까지 이어져야 한다면서 선거를 앞두고 전당대회를 여는 것은 위험하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쇄신파 의원들은 신당 수준의 재창당을 위해 전당대회를 개최해야 한다면서 옷갈아 입기식 리모델링으로는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정두언, 권영진 의원 등 쇄신파 의원들은 비대위는 재창당 준비를 하는 수준에서 마무리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정몽준 전 대표도 비상 체제가 오래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전당대회를 개최해야 한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한나라당은 오늘 의총에서 당내 의견을 수렴해, 비상대책기구의 권한과 활동시한 등을 구체화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홍희정입니다.
  • 한나라, ‘박근혜 비대위’ 권한·활동 시기 논란
    • 입력 2011-12-12 17:51:53
    뉴스 5
<앵커 멘트>

한나라당이 지도부 공백 사태를 수습하기 위한 의원총회를 열고 있는 가운데, 박근혜 전 대표가 중심이 되는 비상대책 기구의 권한과 활동 시기 등을 놓고 논란을 벌이고 있습니다.

홍희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나라당은 오늘 의원총회를 열고 박근혜 전 대표를 중심으로 비상대책 기구를 구성하는 데는 공감대를 형성했습니다.

그러나, 비대위가 내년 총선까지 활동해 공천권을 행사할 지 여부 등을 놓고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한나라당 중진 의원들은 박근혜 전 대표가 중심이 되는 비상대책기구를 조속히 구성해야 한다면서 비상대책기구가 전권을 갖도록 당헌. 당규를 개정하자고 주장했습니다.

김학송, 손범규 의원 등 친박계 의원들은 비대위가 총선 체제까지 이어져야 한다면서 선거를 앞두고 전당대회를 여는 것은 위험하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쇄신파 의원들은 신당 수준의 재창당을 위해 전당대회를 개최해야 한다면서 옷갈아 입기식 리모델링으로는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정두언, 권영진 의원 등 쇄신파 의원들은 비대위는 재창당 준비를 하는 수준에서 마무리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정몽준 전 대표도 비상 체제가 오래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전당대회를 개최해야 한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한나라당은 오늘 의총에서 당내 의견을 수렴해, 비상대책기구의 권한과 활동시한 등을 구체화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홍희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