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삼성카드, 에버랜드 지분 KCC에 매각
입력 2011.12.12 (19:23) 경제
삼성카드가 에버랜드 지분을 KCC에 매각하기로 했습니다.

삼성카드는 에버랜드 보유 지분 가운데 17%를 주당 182만 원에 KCC에 팔기로 결정했다고 공시했습니다.

매각 대금은 모두 7천739억 원입니다.

이는 금융산업 구조개선 법률에 따라 내년 4월까지 에버랜드 지분을 5% 미만으로 낮추기 위해 나온 조치입니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국부 펀드와 사모펀드 등 다수의 투자자가 에버랜드 지분 인수를 희망했지만, KCC가 최적의 조건을 제시했고, 삼성카드의 카드 영업 확대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말했습니다.

삼성카드는 이번에 매각되지 않은 에버랜드 지분 3.64%는 추가 투자자를 찾아 내년 4월 이전에 팔 계획입니다.

이번 지분 인수로 KCC는 25.1%를 보유한 이재용 삼성전자 사장에 이어 에버랜드의 2대 주주가 됐습니다.

KCC 측은 삼성이 선정한 신수종사업인 바이오 제약과 신재생에너지 부문에 에버랜드가 적극적으로 투자를 하고 있어 회사의 성장 가능성을 높게 평가했다고 밝혔습니다.
  • 삼성카드, 에버랜드 지분 KCC에 매각
    • 입력 2011-12-12 19:23:31
    경제
삼성카드가 에버랜드 지분을 KCC에 매각하기로 했습니다.

삼성카드는 에버랜드 보유 지분 가운데 17%를 주당 182만 원에 KCC에 팔기로 결정했다고 공시했습니다.

매각 대금은 모두 7천739억 원입니다.

이는 금융산업 구조개선 법률에 따라 내년 4월까지 에버랜드 지분을 5% 미만으로 낮추기 위해 나온 조치입니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국부 펀드와 사모펀드 등 다수의 투자자가 에버랜드 지분 인수를 희망했지만, KCC가 최적의 조건을 제시했고, 삼성카드의 카드 영업 확대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말했습니다.

삼성카드는 이번에 매각되지 않은 에버랜드 지분 3.64%는 추가 투자자를 찾아 내년 4월 이전에 팔 계획입니다.

이번 지분 인수로 KCC는 25.1%를 보유한 이재용 삼성전자 사장에 이어 에버랜드의 2대 주주가 됐습니다.

KCC 측은 삼성이 선정한 신수종사업인 바이오 제약과 신재생에너지 부문에 에버랜드가 적극적으로 투자를 하고 있어 회사의 성장 가능성을 높게 평가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