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 ‘야권통합 가결’ 이후 극심한 내부 진통
입력 2011.12.12 (19:35) 수정 2011.12.12 (19:52)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민주당이 어제 격렬한 몸싸움 속에 야권 통합안을 의결한 이후 극심한 내부 진통을 겪고 있습니다.

의결정족수 논란 속에 일부 대의원들은 여전히 전대 무효를 주장하고 있습니다.

김경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당은 야권 통합안 투표를 마치고도, 의결정족수 논란으로 4시간 넘게 결과를 발표하지 못했습니다.

<녹취>"당무위가 제청한 원안대로 가결됐습니다!!"

결과는 가결이지만, 대회장은 격렬한 몸싸움으로 얼룩졌습니다.

하루가 지났지만 통합 방식에 반대해 온 측에선 여전히 어제 전대가 무효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논란 속에 오늘 오전 열린 민주당 통합수임위원회 첫 회의는 반대 측 인사 2명이 모두 불참하는 등 시작부터 삐걱거렸습니다.

박지원 전 원내대표는 전당대회 결과를 수용하겠다고 밝히고 페이스북을 통해 법적 대응을 만류했습니다.

그러나 일부 지역위원장들은 법적 검토가 끝나는대로 전대 무효 가처분신청을 내기로 했습니다.

한편, 국회 등원 여부를 논의하기로 했던 민주당 의원총회는 취소됐습니다.

민주당은 가열된 분위기를 가라앉히는 측면에서 의원총회를 내일 모레로 연기했습니다.

원내대표단이 실시한 설문조사에선 의원 다수가 등원에 찬성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당내 강경파들의 반발도 만만치 않아 모레 의총에서 또 다시 격론이 예상됩니다.

KBS뉴스 김경수입니다.
  • 민주, ‘야권통합 가결’ 이후 극심한 내부 진통
    • 입력 2011-12-12 19:35:23
    • 수정2011-12-12 19:52:02
    뉴스 7
<앵커 멘트>

민주당이 어제 격렬한 몸싸움 속에 야권 통합안을 의결한 이후 극심한 내부 진통을 겪고 있습니다.

의결정족수 논란 속에 일부 대의원들은 여전히 전대 무효를 주장하고 있습니다.

김경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당은 야권 통합안 투표를 마치고도, 의결정족수 논란으로 4시간 넘게 결과를 발표하지 못했습니다.

<녹취>"당무위가 제청한 원안대로 가결됐습니다!!"

결과는 가결이지만, 대회장은 격렬한 몸싸움으로 얼룩졌습니다.

하루가 지났지만 통합 방식에 반대해 온 측에선 여전히 어제 전대가 무효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논란 속에 오늘 오전 열린 민주당 통합수임위원회 첫 회의는 반대 측 인사 2명이 모두 불참하는 등 시작부터 삐걱거렸습니다.

박지원 전 원내대표는 전당대회 결과를 수용하겠다고 밝히고 페이스북을 통해 법적 대응을 만류했습니다.

그러나 일부 지역위원장들은 법적 검토가 끝나는대로 전대 무효 가처분신청을 내기로 했습니다.

한편, 국회 등원 여부를 논의하기로 했던 민주당 의원총회는 취소됐습니다.

민주당은 가열된 분위기를 가라앉히는 측면에서 의원총회를 내일 모레로 연기했습니다.

원내대표단이 실시한 설문조사에선 의원 다수가 등원에 찬성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당내 강경파들의 반발도 만만치 않아 모레 의총에서 또 다시 격론이 예상됩니다.

KBS뉴스 김경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