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국, EU ‘새 협약’ 홀로 반대 논란
입력 2011.12.12 (19:3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유럽연합 정상들이 지난 9일 재정 통합을 강화하는 내용의 새 협약에 합의했는데요.

그런데, EU 회원국 중 유일하게 영국만은 이 협약을 거부했습니다.

영국에서는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의 이번 결정을 놓고 논란이 뜨겁습니다.

김영인 기자입니다.

<리포트>

유럽연합 27개 회원국 가운데 영국을 제외한 26개 나라 정상들이 새로운 재정통합 협약에 서명했습니다.

<녹취> 호세 바호주(유럽연합 집행위원장) : "대부분의 회원국들이 강화된 재정 규칙에 합의했다는 사실은 분명히 중요한 발전입니다."

협약에 따라, 26개 나라들은 재정적자가 GDP의 3%를 초과할 때는 벌금을 내야 하고, 매년 10월, EU 집행위원회에 이듬 해 예산안을 제출해야 합니다.

유럽의 재정 통합을 통해 현재 위기를 극복하자는 건데, 영국은 이 제안을 거부했습니다.

<녹취>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 : "영국을 위한 적절한 안전장치가 없는데 거기에 참여해야 합니까? 저는 만약 그런 안전장치를 확보하지 못한다면, 그 협약에 서명하지 않을 거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파이낸셜 타임스는 각국의 비난에도 캐머런 총리가 재정 통합에 반대한 이유는 금융 중심지 런던의 위상이 무너질 수 있다는 위기감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혼자서라도 갈 길을 가겠다'는 캐머런 총리의 이번 결정을 놓고 영국에서는 정치권과 산업계가 둘로 나뉘어 논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쉽게 해결되지도 않을 유럽 위기에 영국이 발을 들이밀 필요없다며 캐머런을 지지하는 입장과 영국을 유럽에서 더욱 고립시켰다는 입장이 격렬하게 충돌하고 있습니다.

구도상 1대 26이 돼 버린 상황, 어떤 쪽이 유럽을 덮친 재정 위기를 극복해낼 지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인입니다.
  • 영국, EU ‘새 협약’ 홀로 반대 논란
    • 입력 2011-12-12 19:35:36
    뉴스 7
<앵커 멘트>

유럽연합 정상들이 지난 9일 재정 통합을 강화하는 내용의 새 협약에 합의했는데요.

그런데, EU 회원국 중 유일하게 영국만은 이 협약을 거부했습니다.

영국에서는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의 이번 결정을 놓고 논란이 뜨겁습니다.

김영인 기자입니다.

<리포트>

유럽연합 27개 회원국 가운데 영국을 제외한 26개 나라 정상들이 새로운 재정통합 협약에 서명했습니다.

<녹취> 호세 바호주(유럽연합 집행위원장) : "대부분의 회원국들이 강화된 재정 규칙에 합의했다는 사실은 분명히 중요한 발전입니다."

협약에 따라, 26개 나라들은 재정적자가 GDP의 3%를 초과할 때는 벌금을 내야 하고, 매년 10월, EU 집행위원회에 이듬 해 예산안을 제출해야 합니다.

유럽의 재정 통합을 통해 현재 위기를 극복하자는 건데, 영국은 이 제안을 거부했습니다.

<녹취>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 : "영국을 위한 적절한 안전장치가 없는데 거기에 참여해야 합니까? 저는 만약 그런 안전장치를 확보하지 못한다면, 그 협약에 서명하지 않을 거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파이낸셜 타임스는 각국의 비난에도 캐머런 총리가 재정 통합에 반대한 이유는 금융 중심지 런던의 위상이 무너질 수 있다는 위기감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혼자서라도 갈 길을 가겠다'는 캐머런 총리의 이번 결정을 놓고 영국에서는 정치권과 산업계가 둘로 나뉘어 논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쉽게 해결되지도 않을 유럽 위기에 영국이 발을 들이밀 필요없다며 캐머런을 지지하는 입장과 영국을 유럽에서 더욱 고립시켰다는 입장이 격렬하게 충돌하고 있습니다.

구도상 1대 26이 돼 버린 상황, 어떤 쪽이 유럽을 덮친 재정 위기를 극복해낼 지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