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나라, ‘박근혜 비대위’ 합의…16일 전국위
입력 2011.12.12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나라당이 박근혜 전 대표를 비상대책위원장으로 내세우자는데 뜻을 모았습니다.

다만 비대위 체제에서 재창당을 할 지는 결론을 내지 못 했습니다.

이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나라당의 위기 타개 방안은 박근혜 전 대표의 비상대책위 체제로 결론났습니다.

이견은 없었습니다.

<인터뷰>황영철(원내 대변인) : "비대위원장으로 박근혜 前 대표를 추대하자는 것에 모든 의원들이 동의했다."

이에따라 비대위가 최고위의 권한과 역할을 위임받아 전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오는 16일 전국위원회를 소집해 당헌 당규를 개정하기로 했습니다.

관건은 재창당 문제로 모아졌습니다.

쇄신파 의원들은 박 전 대표의 비대위 체제를 수용하면서도 재창당을 필수 조건으로 내걸었습니다.

<인터뷰>정두언 (한나라당 의원/쇄신파) : "홍준표에서 박근혜가 얼굴만 바꿔서 간다, 그러면 국민들이 그 나물에 그 밥이라고 생각하는거지요."

그러나 친박계 의원들은 재창당 문제도 박 전 대표의 비대위에 맡겨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습니다.

<인터뷰>윤상현 (한나라당 의원/친박계) : "그분이 그림을 그릴 수 있게끔 비대위 전체 그림을 그릴 수 있게끔 하는게 좋을 것 같다"

그러기 위해선 친박의 자발적 해체가 필요하다는 점도 언급됐습니다.

결국 재창당 문제는 결론을 내지 못하고 뒤로 미뤄졌습니다.

박근혜 전 대표는 논의과정을 지켜보며 공식입장을 밝힐 시기 등을 구상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이영현입니다.
  • 한나라, ‘박근혜 비대위’ 합의…16일 전국위
    • 입력 2011-12-12 22:01:23
    뉴스 9
<앵커 멘트>

한나라당이 박근혜 전 대표를 비상대책위원장으로 내세우자는데 뜻을 모았습니다.

다만 비대위 체제에서 재창당을 할 지는 결론을 내지 못 했습니다.

이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나라당의 위기 타개 방안은 박근혜 전 대표의 비상대책위 체제로 결론났습니다.

이견은 없었습니다.

<인터뷰>황영철(원내 대변인) : "비대위원장으로 박근혜 前 대표를 추대하자는 것에 모든 의원들이 동의했다."

이에따라 비대위가 최고위의 권한과 역할을 위임받아 전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오는 16일 전국위원회를 소집해 당헌 당규를 개정하기로 했습니다.

관건은 재창당 문제로 모아졌습니다.

쇄신파 의원들은 박 전 대표의 비대위 체제를 수용하면서도 재창당을 필수 조건으로 내걸었습니다.

<인터뷰>정두언 (한나라당 의원/쇄신파) : "홍준표에서 박근혜가 얼굴만 바꿔서 간다, 그러면 국민들이 그 나물에 그 밥이라고 생각하는거지요."

그러나 친박계 의원들은 재창당 문제도 박 전 대표의 비대위에 맡겨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습니다.

<인터뷰>윤상현 (한나라당 의원/친박계) : "그분이 그림을 그릴 수 있게끔 비대위 전체 그림을 그릴 수 있게끔 하는게 좋을 것 같다"

그러기 위해선 친박의 자발적 해체가 필요하다는 점도 언급됐습니다.

결국 재창당 문제는 결론을 내지 못하고 뒤로 미뤄졌습니다.

박근혜 전 대표는 논의과정을 지켜보며 공식입장을 밝힐 시기 등을 구상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이영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