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잇단 불출마 선언…기성정치 최대 위기
입력 2011.12.13 (07:1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나라당의 쇄신과 민주당의 야권 통합 과정에서 현역 의원들의 내년 총선 불출마 선언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기성 정치권의 위기감이 도미노 불출마 선언으로 이어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조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나라당 이상득, 홍정욱 의원에 이어 민주당의 정장선 사무총장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녹취> 정장선(민주당 사무총장) : “정치가 국민의 신뢰를 받지 못하는 작금의 상황에 대해 깊은 책임감을 느낍니다”

지도부 공백 사태인 한나라당에선 자발적 용퇴론이 잇따랐습니다.

우선 박근혜 전 대표의 쇄신 리더십을 위해 친박근혜계 중진들이 솔선해 길을 터줘야한다는 주장이 있습니다.

<녹취> 허태열(한나라당 의원 / 친박계) : “당이 어떤 모습으로 헤쳐나갈 것인지 그런 여러 과정에서 그런 문제도 제기될 수 있다고 봅니다”

전통적 강세지역인 영남과 서울 강남권, 또 뉴타운 바람의 덕을 입었던 수도권 의원들을 겨냥한 용퇴론도 있습니다.

국정 책임을 고려해 대통령의 측근 의원들과 특보들은 출마를 접어야한다는 의견과 선거로 심판을 받아야한다는 주장이 맞서고 있습니다.

민주당에서는 일부 호남 중진들이 지역구를 영남과 수도권으로 옮긴데 이어 강세지역인 호남발 인적 쇄신론이 야권통합과 맞물려 제기되고 있습니다.

다만 광주.전남에서는 그동안 물갈이를 너무해 오히려 대표 주자를 찾기 어렵다는 역차별론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회창 전 대표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선진당은 고령 의원들의 거취가 관심이지만, 당 지도부나 당사자 모두, 나이가 기준이 돼선 안 된다고 강조합니다.

KBS 뉴스 조성원입니다.
  • 잇단 불출마 선언…기성정치 최대 위기
    • 입력 2011-12-13 07:11:0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한나라당의 쇄신과 민주당의 야권 통합 과정에서 현역 의원들의 내년 총선 불출마 선언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기성 정치권의 위기감이 도미노 불출마 선언으로 이어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조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나라당 이상득, 홍정욱 의원에 이어 민주당의 정장선 사무총장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녹취> 정장선(민주당 사무총장) : “정치가 국민의 신뢰를 받지 못하는 작금의 상황에 대해 깊은 책임감을 느낍니다”

지도부 공백 사태인 한나라당에선 자발적 용퇴론이 잇따랐습니다.

우선 박근혜 전 대표의 쇄신 리더십을 위해 친박근혜계 중진들이 솔선해 길을 터줘야한다는 주장이 있습니다.

<녹취> 허태열(한나라당 의원 / 친박계) : “당이 어떤 모습으로 헤쳐나갈 것인지 그런 여러 과정에서 그런 문제도 제기될 수 있다고 봅니다”

전통적 강세지역인 영남과 서울 강남권, 또 뉴타운 바람의 덕을 입었던 수도권 의원들을 겨냥한 용퇴론도 있습니다.

국정 책임을 고려해 대통령의 측근 의원들과 특보들은 출마를 접어야한다는 의견과 선거로 심판을 받아야한다는 주장이 맞서고 있습니다.

민주당에서는 일부 호남 중진들이 지역구를 영남과 수도권으로 옮긴데 이어 강세지역인 호남발 인적 쇄신론이 야권통합과 맞물려 제기되고 있습니다.

다만 광주.전남에서는 그동안 물갈이를 너무해 오히려 대표 주자를 찾기 어렵다는 역차별론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회창 전 대표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선진당은 고령 의원들의 거취가 관심이지만, 당 지도부나 당사자 모두, 나이가 기준이 돼선 안 된다고 강조합니다.

KBS 뉴스 조성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