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포외국인학교 전면 재검토…국제 망신 우려
입력 2011.12.13 (19:33) 수정 2011.12.13 (20:1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울시가 오는 2013년 개교를 목표로 강남구 개포동에 추진하고 있던 '개포외국인학교' 사업이 시의회의 제동으로 보류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특히 이 사업엔 1년 가까이 외국의 명문 학교들이 입찰을 준비하고 있던 중이어서 국제 망신을 당할 위기에 놓였습니다.

김상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까지 일본인학교로 사용되던 서울 개포동의 한 학교부집니다.

서울시는 부지 만 6천 여 제곱미터의 이 곳에 개포외국인학교를 짓기로 하고 지난 6월 전 세계의 명문 학교를 상대로 입찰 공고를 냈습니다.

석달 뒤 5개 명문 외국학교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정하고 현지 방문 심사를 떠나기 직전 시의회가 제동을 걸었습니다.

<인터뷰> 박진형(서울시의회 재경위) : " 외국인학교가 현재도 포화상태인데 굳이 강남의 5천억원이 넘는 금싸라기 땅을 거저 주면서까지 외국인학교를 또 유치할 필요가 있나 하는 지적이..."

이에 대해 입찰에 응했던 외국 학교 측은 황당하다는 입장입니다.

이미 1년 가까이 준비했는데 이제 와서 시의회가 문제를 제기한 것은 국제적인 결례라고 반발합니다.

<인터뷰> 엠마(외국학교 관계자) : "영국 현지에 있는 학교의 모든 스텝과 학생, 학부모, 지역사회까지 나서 실사를 준비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취소가 된 것은 매우 무례하고 신뢰를 깨뜨리는 행위라고 생각합니다."

현재 서울에 있는 영어권 외국인학교는 모두 12곳, 하지만 국제적인 수준을 갖춘 학교는 2곳에 불과합니다.

<인터뷰> 외국인 학부모 : "많은 외국인학교들이 있으면 경쟁을 하게 되고 경쟁하면 더 좋은 학교들이 생기기 마련인데 서울이 상하이나 베이징과 같은 도시와 경쟁하기 위해선 더 많고 질높은 외국인학교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입찰을 준비한 외국 학교 측은 서울시가 개포외국인학교 사업을 중단할 경우 손해배상 청구 등 법적 소송을 검토하고 있어 더 큰 국제적인 논란으로 비화될 것으로 우려됩니다.

KBS 뉴스 김상협입니다.
  • 개포외국인학교 전면 재검토…국제 망신 우려
    • 입력 2011-12-13 19:33:48
    • 수정2011-12-13 20:11:41
    뉴스 7
<앵커 멘트>

서울시가 오는 2013년 개교를 목표로 강남구 개포동에 추진하고 있던 '개포외국인학교' 사업이 시의회의 제동으로 보류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특히 이 사업엔 1년 가까이 외국의 명문 학교들이 입찰을 준비하고 있던 중이어서 국제 망신을 당할 위기에 놓였습니다.

김상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까지 일본인학교로 사용되던 서울 개포동의 한 학교부집니다.

서울시는 부지 만 6천 여 제곱미터의 이 곳에 개포외국인학교를 짓기로 하고 지난 6월 전 세계의 명문 학교를 상대로 입찰 공고를 냈습니다.

석달 뒤 5개 명문 외국학교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정하고 현지 방문 심사를 떠나기 직전 시의회가 제동을 걸었습니다.

<인터뷰> 박진형(서울시의회 재경위) : " 외국인학교가 현재도 포화상태인데 굳이 강남의 5천억원이 넘는 금싸라기 땅을 거저 주면서까지 외국인학교를 또 유치할 필요가 있나 하는 지적이..."

이에 대해 입찰에 응했던 외국 학교 측은 황당하다는 입장입니다.

이미 1년 가까이 준비했는데 이제 와서 시의회가 문제를 제기한 것은 국제적인 결례라고 반발합니다.

<인터뷰> 엠마(외국학교 관계자) : "영국 현지에 있는 학교의 모든 스텝과 학생, 학부모, 지역사회까지 나서 실사를 준비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취소가 된 것은 매우 무례하고 신뢰를 깨뜨리는 행위라고 생각합니다."

현재 서울에 있는 영어권 외국인학교는 모두 12곳, 하지만 국제적인 수준을 갖춘 학교는 2곳에 불과합니다.

<인터뷰> 외국인 학부모 : "많은 외국인학교들이 있으면 경쟁을 하게 되고 경쟁하면 더 좋은 학교들이 생기기 마련인데 서울이 상하이나 베이징과 같은 도시와 경쟁하기 위해선 더 많고 질높은 외국인학교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입찰을 준비한 외국 학교 측은 서울시가 개포외국인학교 사업을 중단할 경우 손해배상 청구 등 법적 소송을 검토하고 있어 더 큰 국제적인 논란으로 비화될 것으로 우려됩니다.

KBS 뉴스 김상협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