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평화비 설립, 정부가 막을 계제 아니다”
입력 2011.12.13 (21:34) 정치
정부는 내일 수요집회 천번 째 집회를 맞아 일본군 위안부 평화비를 설치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이 문제에 대해 나설 계제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외교통상부 조병제 대변인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가 이제 63명에 불과한 상황에서 평화비 건립을 취소하거나 자리를 옮겨달라고 요구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정부가 거론했던 외교시설의 안전과 품위 유지에 협조할 의무를 규정한 빈 협약 22조 2항에 유의하고 있지만, 평화비가 과연 이런 품위유지에 어긋나는 사항인지에 대해 의구심을 갖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 정부 “평화비 설립, 정부가 막을 계제 아니다”
    • 입력 2011-12-13 21:34:27
    정치
정부는 내일 수요집회 천번 째 집회를 맞아 일본군 위안부 평화비를 설치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이 문제에 대해 나설 계제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외교통상부 조병제 대변인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가 이제 63명에 불과한 상황에서 평화비 건립을 취소하거나 자리를 옮겨달라고 요구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정부가 거론했던 외교시설의 안전과 품위 유지에 협조할 의무를 규정한 빈 협약 22조 2항에 유의하고 있지만, 평화비가 과연 이런 품위유지에 어긋나는 사항인지에 대해 의구심을 갖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