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희태 의장 前 비서 소환…경찰 ‘오락가락’
입력 2011.12.17 (08:12) 수정 2011.12.17 (08:1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10.26 디도스 공격사건을 수사중인 검찰이 문제의 1억 원을 송금한 박희태 국회의장의 전 비서 김모 씨를 직접 소환해 돈의 성격 등을 조사했습니다.

경찰은 사건의 성격을 놓고 경찰청장과 수사팀 책임자가 이견을 표출하는 등 혼선이 이어지고있습니다.

양성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 특별수사팀이 박희태 국회의장의 전 비서 김모씨를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해 밤늦게까지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김 씨를 상대로 디도스 공격을 감행한 강모씨 측에 돈을 건넨 경위와 돈의 출처를 집중 추궁했습니다.

검찰은 문제의 1억 원이 범행을 전후한 시점에 오간 사실에 주목해 범행 대가였을 가능성을 따졌습니다.

검찰은 또 경찰이 또다른 공범 차모씨의 신병과 기록을 넘겨옴에 따라 차 씨를 상대로도 범행 사전 모의 여부 등을 캐물었습니다.

한편 경찰은 공 씨의 우발적 단독범행으로 결론 내렸던 수사 결과를 청장이 직접 나서 거듭 뒤집었습니다.

조현오 경찰청장은 돈 거래가 디도스 공격의 대가일 가능성이 의심된다며 공 씨 단독 범행으로 단정할 수 없다는 게 경찰의 공식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전 비서에 대한 거짓말 탐지기 조사 결과와 함께 먼저 건너간 천만 원의 성격이 석연치 않다고 조 청장은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수사팀은 우발적인 단독 범행이라는 수사팀의 기본 입장에 변화가 없다면서 경찰 수뇌부와 갈등을 빚는 모습을 보이면서 부실 수사 논란이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양성모입니다.
  • 박희태 의장 前 비서 소환…경찰 ‘오락가락’
    • 입력 2011-12-17 08:12:04
    • 수정2011-12-17 08:17:15
    뉴스광장
<앵커 멘트>

10.26 디도스 공격사건을 수사중인 검찰이 문제의 1억 원을 송금한 박희태 국회의장의 전 비서 김모 씨를 직접 소환해 돈의 성격 등을 조사했습니다.

경찰은 사건의 성격을 놓고 경찰청장과 수사팀 책임자가 이견을 표출하는 등 혼선이 이어지고있습니다.

양성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 특별수사팀이 박희태 국회의장의 전 비서 김모씨를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해 밤늦게까지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김 씨를 상대로 디도스 공격을 감행한 강모씨 측에 돈을 건넨 경위와 돈의 출처를 집중 추궁했습니다.

검찰은 문제의 1억 원이 범행을 전후한 시점에 오간 사실에 주목해 범행 대가였을 가능성을 따졌습니다.

검찰은 또 경찰이 또다른 공범 차모씨의 신병과 기록을 넘겨옴에 따라 차 씨를 상대로도 범행 사전 모의 여부 등을 캐물었습니다.

한편 경찰은 공 씨의 우발적 단독범행으로 결론 내렸던 수사 결과를 청장이 직접 나서 거듭 뒤집었습니다.

조현오 경찰청장은 돈 거래가 디도스 공격의 대가일 가능성이 의심된다며 공 씨 단독 범행으로 단정할 수 없다는 게 경찰의 공식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전 비서에 대한 거짓말 탐지기 조사 결과와 함께 먼저 건너간 천만 원의 성격이 석연치 않다고 조 청장은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수사팀은 우발적인 단독 범행이라는 수사팀의 기본 입장에 변화가 없다면서 경찰 수뇌부와 갈등을 빚는 모습을 보이면서 부실 수사 논란이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양성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