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이국철 뇌물 수수’ 신재민 전 차관 기소
입력 2011.12.17 (10:01) 사회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이국철 SLS그룹 회장으로부터 억대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신재민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을 구속 기소했습니다.

신 전 차관은 문화부 차관 재직시절인 지난 2008년부터 2009년 사이 SLS 조선 워크아웃 관련 청탁을 받고 이 회장으로부터 SLS 그룹 해외법인카드를 받아 1억 3백만 원을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신 전 차관은 이 회장으로부터 SLS 그룹에서 작성한 문건을 건네받고 조선업계 구조조정에 대한 청탁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검찰은 또 신 전 차관이 SLS 조선과 계열사에 대한 창원지검의 수사를 무마하려고 시도하고, 아나운서로 활동하는 이 회장 조카의 프로그램의 진행비 증액에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신 전 차관은 안국포럼 시절 사업가 김모 씨에게 리스비용 천4백만 원 상당의 승용차를 제공받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 검찰, ‘이국철 뇌물 수수’ 신재민 전 차관 기소
    • 입력 2011-12-17 10:01:32
    사회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이국철 SLS그룹 회장으로부터 억대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신재민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을 구속 기소했습니다.

신 전 차관은 문화부 차관 재직시절인 지난 2008년부터 2009년 사이 SLS 조선 워크아웃 관련 청탁을 받고 이 회장으로부터 SLS 그룹 해외법인카드를 받아 1억 3백만 원을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신 전 차관은 이 회장으로부터 SLS 그룹에서 작성한 문건을 건네받고 조선업계 구조조정에 대한 청탁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검찰은 또 신 전 차관이 SLS 조선과 계열사에 대한 창원지검의 수사를 무마하려고 시도하고, 아나운서로 활동하는 이 회장 조카의 프로그램의 진행비 증액에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신 전 차관은 안국포럼 시절 사업가 김모 씨에게 리스비용 천4백만 원 상당의 승용차를 제공받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