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당동 떡볶이 ‘원조’ 마복림 할머니 별세
입력 2011.12.17 (15:38) 연합뉴스
'신당동 떡볶이'를 처음 만들어낸 인물로 알려진 마복림 할머니가 지난 13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노환으로 별세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향년 91세.

17일 고인의 유족 등에 따르면 전라도 광주에서 태어난 마씨는 6ㆍ25 직후인 지난 1953년 신당동 골목에 떡볶이 가판대를 열고 장사를 시작했다.

당시 고인이 만든 떡볶이는 고추장에 춘장을 섞은 양념으로 맛을 내 호응을 얻었으며 오늘날 '신당동 떡볶이촌' 일대에서 판매하는 고추장 떡볶이의 시초가 됐다.

고인이 운영하는 떡볶이 가게는 동네 주민 등을 상대로 영업하다가 1960년대부터 입소문을 타고 성업, 1970년대에는 언론에도 알려지기 시작했다고 유족은 전했다.

"떡볶이 장맛의 비결은 며느리도 모른다"는 고추장 광고 대사로 1990년대 중반 유명세를 타기도 했고, '원조' 떡볶이 맛을 찾는 손님들로 고인의 가게는 늘 붐볐다.

최근 3년여간 병상 생활을 했던 고인은 숨지기 전 몸이 크게 쇠약해져 유언도 남기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는 양념 제조 비법을 전수받은 며느리들이 '마복림 할머니 떡볶이집'을 상호로 가게를 잇고 있으며 신당동 일대에서 분점도 운영하고 있다.
  • 신당동 떡볶이 ‘원조’ 마복림 할머니 별세
    • 입력 2011-12-17 15:38:25
    연합뉴스
'신당동 떡볶이'를 처음 만들어낸 인물로 알려진 마복림 할머니가 지난 13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노환으로 별세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향년 91세.

17일 고인의 유족 등에 따르면 전라도 광주에서 태어난 마씨는 6ㆍ25 직후인 지난 1953년 신당동 골목에 떡볶이 가판대를 열고 장사를 시작했다.

당시 고인이 만든 떡볶이는 고추장에 춘장을 섞은 양념으로 맛을 내 호응을 얻었으며 오늘날 '신당동 떡볶이촌' 일대에서 판매하는 고추장 떡볶이의 시초가 됐다.

고인이 운영하는 떡볶이 가게는 동네 주민 등을 상대로 영업하다가 1960년대부터 입소문을 타고 성업, 1970년대에는 언론에도 알려지기 시작했다고 유족은 전했다.

"떡볶이 장맛의 비결은 며느리도 모른다"는 고추장 광고 대사로 1990년대 중반 유명세를 타기도 했고, '원조' 떡볶이 맛을 찾는 손님들로 고인의 가게는 늘 붐볐다.

최근 3년여간 병상 생활을 했던 고인은 숨지기 전 몸이 크게 쇠약해져 유언도 남기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는 양념 제조 비법을 전수받은 며느리들이 '마복림 할머니 떡볶이집'을 상호로 가게를 잇고 있으며 신당동 일대에서 분점도 운영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