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한·BS저축은행, 내년 1월 10일 영업 재개
입력 2011.12.29 (06:07) 수정 2011.12.29 (17:01) 경제
금융위원회가 부실 저축은행을 인수한 신한저축은행과 BS저축은행의 영업을 인가했습니다.

이들 두 곳의 영업은 내년 1월 10일부터 시작됩니다.

신한금융지주는 부실로 문을 닫은 토마토저축은행의 자산과 부채 일부를 신한저축은행으로 옮기고 자기자본을 천2백억 원으로 늘렸습니다.

신한저축은행의 국제결제은행, 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은 17.5%가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BS금융지주 역시 부실로 영업정지된 프라임ㆍ파랑새저축은행의 자산과 부채 일부를 BS저축은행으로 넘겨받아 자기자본을 천150억 원으로 늘렸습니다.

BIS 비율은 12.5%로 예상됩니다.
  • 신한·BS저축은행, 내년 1월 10일 영업 재개
    • 입력 2011-12-29 06:07:47
    • 수정2011-12-29 17:01:01
    경제
금융위원회가 부실 저축은행을 인수한 신한저축은행과 BS저축은행의 영업을 인가했습니다.

이들 두 곳의 영업은 내년 1월 10일부터 시작됩니다.

신한금융지주는 부실로 문을 닫은 토마토저축은행의 자산과 부채 일부를 신한저축은행으로 옮기고 자기자본을 천2백억 원으로 늘렸습니다.

신한저축은행의 국제결제은행, 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은 17.5%가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BS금융지주 역시 부실로 영업정지된 프라임ㆍ파랑새저축은행의 자산과 부채 일부를 BS저축은행으로 넘겨받아 자기자본을 천150억 원으로 늘렸습니다.

BIS 비율은 12.5%로 예상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