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김정일 사망…북한 체제 어디로?
독일 언론 “北 김정일 노선 당분간 유지”
입력 2011.12.29 (06:10) 국제
독일 언론들은 일제히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 장례식 소식을 전하면서 북한 정세에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중도 보수 신문인 프랑크푸르터 알게마이네 차이퉁은 "새로운 권력구조를 준비하는 북한에서 아직까지 김정은 후계구도와 관련된 돌발변수는 나타나지 않았다고 관측했습니다.

특히 김정은의 혈족인 고모 김경희 당 경공업부장과 그의 남편인 장성택 당 행정부장이 그의 권력승계를 지원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반면 진보 신문인 프랑크푸루터 룬트샤우는 북한 내부가 어떤 식으로든 변화가 불가피하다고 전망했습니다.

독일 공영TV ARD는 이희호 여사 등 비공식 조문단의 방북 소식을 전하며 지역의 안정성을 우선시하는 중국, 미국, 일본의 이해가 맞물리면서 한반도 상황이 현상유지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 독일 언론 “北 김정일 노선 당분간 유지”
    • 입력 2011-12-29 06:10:55
    국제
독일 언론들은 일제히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 장례식 소식을 전하면서 북한 정세에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중도 보수 신문인 프랑크푸르터 알게마이네 차이퉁은 "새로운 권력구조를 준비하는 북한에서 아직까지 김정은 후계구도와 관련된 돌발변수는 나타나지 않았다고 관측했습니다.

특히 김정은의 혈족인 고모 김경희 당 경공업부장과 그의 남편인 장성택 당 행정부장이 그의 권력승계를 지원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반면 진보 신문인 프랑크푸루터 룬트샤우는 북한 내부가 어떤 식으로든 변화가 불가피하다고 전망했습니다.

독일 공영TV ARD는 이희호 여사 등 비공식 조문단의 방북 소식을 전하며 지역의 안정성을 우선시하는 중국, 미국, 일본의 이해가 맞물리면서 한반도 상황이 현상유지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