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교사 구합니다”…교사 성비 불균형 심화
입력 2011.12.29 (07:29) 연합뉴스
일선학교 생활지도 애로 호소..대책마련 절실


대구 중학생 자살 사건 등으로 학생 생활지도가 도마 위에 올랐다.

그러나 일선 학교에서는 거친 남학생을 지도할 남자 교사들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교사 성비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남자 교사를 모시려는 각급 학교의 경쟁은 '전쟁'에 비유될 만큼 치열하다.

◇"초등 6년 내내 여자 담임" = 전국 초등학교 교사 중 남자는 24.2%에 불과하다. 4명 중 3명은 여교사인 셈이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남자 교사 비율이 15.0%로 가장 낮고, 이어 대전(15.6%), 대구(19.0%), 부산(19.6%), 광주(21.2%), 경기(21.5%) 등 순이다.

남자 교사가 한 명도 없는 학교도 전국에 39개가 있다. 초등학교는 6년 내내 여교사가 담임을 맡는 경우가 태반이다.

◇"중ㆍ고교 사정도 비슷" = 초등학교만큼 심각하지는 않지만 중학교에서의 여교사 비율도 절반을 훨씬 넘는다. 그 비율도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경기는 중ㆍ고교가 71%, 대전은 중학교 68%, 고교는 44%다. 광주와 충남지역 중학교 여교사 비율은 67%와 58%로 절반을 웃돌고 있다.

특히 공립 중학교의 여교사 비율이 사립에 비해 상대적으로 훨씬 높다.

광주의 한 공립 중학교는 교사 47명 중 남교사는 7명에 불과했다. 남교사의 연령도 50대 전후가 많아 학생지도 등에도 애로가 많다.

이런 사정으로 생활지도의 비중이 커진 중학교에서 학생지도 애로는 물론 남학생의 여성화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경기지역의 한 학부모는 "일부지만 여교사가 학생들의 놀림감이 되는 상황에서 지도가 제대로 되겠느냐"며 "학생지도는 물론 남학생들의 여성화를 막기 위해서라도 남교사 확대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상곤 경기도교육감도 최근 70∼80%에 달하는 각급 학교 여교사 비율과 관련해 "국가 전체적으로 진지하게 고민해야 할 문제"라고 밝히기도 했다.

◇"남 교사 어디 없나요?" = 각급 학교에서는 남교사 모시기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일선 학교에서 학생 생활지도를 담당할 남교사를 초빙하고 있으나 10년 이상 경력이 있는 남교사를 찾기가 쉽지 않다.

생활지도 부장도 여교사가 맡는 학교도 수두룩하다. 과거에는 생각하기도 어려웠던 상황이라는 것이 일선 현장 교사의 하소연이다.

교육청에는 신규 초등교사를 발령할 때쯤이면 "남교사를 보내달라"는 청탁성(?) 전화가 쇄도한다.

수원교육지원청 인사 관계자는 "신규 남자교사 4명을 지역에 배정받았는데 이들을 보내달라는 전화가 수시로 걸려오고 있다"고 말했다.

남교사를 확보하기 위해 일선 학교장은 교사 초빙제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거나 전보유예 제도로 붙잡아 두고 있다.

일부 학부모들은 교장이나 교감에게 직접 남교사가 자녀의 담임을 맡게 해달라고 부탁하기도 해 곤혹스럽게 하고 있다.

그러나 성비 문제를 해결할 뾰쪽한 해법이 없다는 것이 문제다.

교단의 여성화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작지 않으면서 이미 초등교사는 교육대학교 입학 때부터 성비제한을 하고 있다. 하지만 임용고시에서 여학생의 합격률이 훨씬 높아 기대만큼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중등교사는 대학 등에서 자체적으로 남녀 성비를 고려해 선발하고 있지만 여학생 합격이 많다. 임용고시에서는 여학생의 선전이 더욱 두드러지고 있다.

군 복무 가산점 도입 등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는 여론이 고개를 드는 것도 이런 이유와 무관치 않다.
  • “남교사 구합니다”…교사 성비 불균형 심화
    • 입력 2011-12-29 07:29:00
    연합뉴스
일선학교 생활지도 애로 호소..대책마련 절실


대구 중학생 자살 사건 등으로 학생 생활지도가 도마 위에 올랐다.

그러나 일선 학교에서는 거친 남학생을 지도할 남자 교사들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교사 성비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남자 교사를 모시려는 각급 학교의 경쟁은 '전쟁'에 비유될 만큼 치열하다.

◇"초등 6년 내내 여자 담임" = 전국 초등학교 교사 중 남자는 24.2%에 불과하다. 4명 중 3명은 여교사인 셈이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남자 교사 비율이 15.0%로 가장 낮고, 이어 대전(15.6%), 대구(19.0%), 부산(19.6%), 광주(21.2%), 경기(21.5%) 등 순이다.

남자 교사가 한 명도 없는 학교도 전국에 39개가 있다. 초등학교는 6년 내내 여교사가 담임을 맡는 경우가 태반이다.

◇"중ㆍ고교 사정도 비슷" = 초등학교만큼 심각하지는 않지만 중학교에서의 여교사 비율도 절반을 훨씬 넘는다. 그 비율도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경기는 중ㆍ고교가 71%, 대전은 중학교 68%, 고교는 44%다. 광주와 충남지역 중학교 여교사 비율은 67%와 58%로 절반을 웃돌고 있다.

특히 공립 중학교의 여교사 비율이 사립에 비해 상대적으로 훨씬 높다.

광주의 한 공립 중학교는 교사 47명 중 남교사는 7명에 불과했다. 남교사의 연령도 50대 전후가 많아 학생지도 등에도 애로가 많다.

이런 사정으로 생활지도의 비중이 커진 중학교에서 학생지도 애로는 물론 남학생의 여성화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경기지역의 한 학부모는 "일부지만 여교사가 학생들의 놀림감이 되는 상황에서 지도가 제대로 되겠느냐"며 "학생지도는 물론 남학생들의 여성화를 막기 위해서라도 남교사 확대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상곤 경기도교육감도 최근 70∼80%에 달하는 각급 학교 여교사 비율과 관련해 "국가 전체적으로 진지하게 고민해야 할 문제"라고 밝히기도 했다.

◇"남 교사 어디 없나요?" = 각급 학교에서는 남교사 모시기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일선 학교에서 학생 생활지도를 담당할 남교사를 초빙하고 있으나 10년 이상 경력이 있는 남교사를 찾기가 쉽지 않다.

생활지도 부장도 여교사가 맡는 학교도 수두룩하다. 과거에는 생각하기도 어려웠던 상황이라는 것이 일선 현장 교사의 하소연이다.

교육청에는 신규 초등교사를 발령할 때쯤이면 "남교사를 보내달라"는 청탁성(?) 전화가 쇄도한다.

수원교육지원청 인사 관계자는 "신규 남자교사 4명을 지역에 배정받았는데 이들을 보내달라는 전화가 수시로 걸려오고 있다"고 말했다.

남교사를 확보하기 위해 일선 학교장은 교사 초빙제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거나 전보유예 제도로 붙잡아 두고 있다.

일부 학부모들은 교장이나 교감에게 직접 남교사가 자녀의 담임을 맡게 해달라고 부탁하기도 해 곤혹스럽게 하고 있다.

그러나 성비 문제를 해결할 뾰쪽한 해법이 없다는 것이 문제다.

교단의 여성화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작지 않으면서 이미 초등교사는 교육대학교 입학 때부터 성비제한을 하고 있다. 하지만 임용고시에서 여학생의 합격률이 훨씬 높아 기대만큼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중등교사는 대학 등에서 자체적으로 남녀 성비를 고려해 선발하고 있지만 여학생 합격이 많다. 임용고시에서는 여학생의 선전이 더욱 두드러지고 있다.

군 복무 가산점 도입 등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는 여론이 고개를 드는 것도 이런 이유와 무관치 않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