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코비치, 체육기자 선정 ‘올해의 선수’
입력 2011.12.29 (10:29) 연합뉴스
취재 편의 시설 1위에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프로테니스(ATP) 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24·세르비아)가 국제체육기자연맹(AIPS)이 뽑는 2011 올해의 남자 선수로 선정됐다.



AIPS는 82개국 체육기자들을 대상으로 올해 최고로 활약한 선수를 설문한 결과 조코비치가 가장 많은 812표(23.7%)를 얻었다고 29일 밝혔다.



조코비치는 지난 시즌부터는 43연승, 2011시즌 개막 이후로는 41연승을 달리는 등 올해 70승6패의 뛰어난 성적을 거뒀다.



올해 호주오픈과 윔블던, US오픈 등 메이저 대회 3개를 포함해 모두 10개의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FC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가 690표(20.2%)를 획득해 2위가 됐고, 육상의 우사인 볼트(자메이카)는 441표(12.9%)로 3위에 올랐다.



올해의 여자선수 부문에서는 세계선수권에서 3관왕에 오른 노르웨이의 크로스컨트리 스키 선수 마리트 뵈르겐(31)이 576표(17.8%)로 1위에 올랐다.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2관왕인 '장거리 여왕' 비비안 체루이요트(28·케냐)는 10표 모자란 566표(17.5%)를 얻어 2위가 됐다.



일본 축구대표 사와 호마레가 271표(8.4%)를 받아 아시아 선수 중 유일하게 순위에 들었다.



취재기자들에게 최고의 편의시설을 제공한 분야에서는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가 1위를 차지했다.



대구 대회는 이 부문에서 633표(25.58%)를 얻어 윔블던 테니스대회(616표, 24.9%)와 뉴질랜드 럭비 월드컵(326표, 13.2%)을 제쳤다.



이밖에 '올해 최고의 팀'으로는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가 1천411표(43.1%)의 지지로 1위에 올랐다.
  • 조코비치, 체육기자 선정 ‘올해의 선수’
    • 입력 2011-12-29 10:29:44
    연합뉴스
취재 편의 시설 1위에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프로테니스(ATP) 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24·세르비아)가 국제체육기자연맹(AIPS)이 뽑는 2011 올해의 남자 선수로 선정됐다.



AIPS는 82개국 체육기자들을 대상으로 올해 최고로 활약한 선수를 설문한 결과 조코비치가 가장 많은 812표(23.7%)를 얻었다고 29일 밝혔다.



조코비치는 지난 시즌부터는 43연승, 2011시즌 개막 이후로는 41연승을 달리는 등 올해 70승6패의 뛰어난 성적을 거뒀다.



올해 호주오픈과 윔블던, US오픈 등 메이저 대회 3개를 포함해 모두 10개의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FC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가 690표(20.2%)를 획득해 2위가 됐고, 육상의 우사인 볼트(자메이카)는 441표(12.9%)로 3위에 올랐다.



올해의 여자선수 부문에서는 세계선수권에서 3관왕에 오른 노르웨이의 크로스컨트리 스키 선수 마리트 뵈르겐(31)이 576표(17.8%)로 1위에 올랐다.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2관왕인 '장거리 여왕' 비비안 체루이요트(28·케냐)는 10표 모자란 566표(17.5%)를 얻어 2위가 됐다.



일본 축구대표 사와 호마레가 271표(8.4%)를 받아 아시아 선수 중 유일하게 순위에 들었다.



취재기자들에게 최고의 편의시설을 제공한 분야에서는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가 1위를 차지했다.



대구 대회는 이 부문에서 633표(25.58%)를 얻어 윔블던 테니스대회(616표, 24.9%)와 뉴질랜드 럭비 월드컵(326표, 13.2%)을 제쳤다.



이밖에 '올해 최고의 팀'으로는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가 1천411표(43.1%)의 지지로 1위에 올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