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겨울철 곳곳 빙판길…낙상사고 주의!
입력 2011.12.29 (13:10) 수정 2011.12.29 (18:2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기온이 영하를 오르내리면서 얼어붙은 길을 지나다가 미끄러져 다치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요.

대수롭지 않게 그냥 넘겼지만 알고 보면 큰 부상인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박희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넘어지고, 또 넘어지고!

눈이 얼어붙은 길에서 방심하면 이렇게 미끄러지기 쉽습니다.

76살 황창근 할머니도 얼마 전 길에서 미끄러져 넘어졌습니다.

처음엔 대수롭지 않게 여겼지만 뒤늦게 찾아간 병원에서 척추골절이 확인돼 수술까지 받았습니다.

<인터뷰> 황창근(낙상 환자) : "넘어져서 허리를 못 쓴거죠. 허리를 못 써서 확 결리고… 뼈가 부러진 줄도 몰랐죠."

겨울철에는 근육과 관절이 위축돼 가볍게 넘어져도 낙상을 입기 쉽습니다.

특히 뼈가 약해진 노인의 경우, 가벼운 충격에도 쉽게 골절상을 입을 수 있어 더욱 주의가 필요합니다.

특히, 미세한 척추 골절은 X-선 촬영으로도 나타나지 않는 경우가 있다며 가벼운 부상이라고 방심하지 말고 병원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합니다.

<인터뷰> 손형권(신경외과 전문의) : "X-RAY 상에 골절이 잘 안 보일 때는 MRI 검사를 해서 정확히 진단을 해야 합니다."

평소에 운동으로 하체 근육을 단련하고 뼈를 튼튼하게 해 주는 단백질과 무기질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도 낙상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KBS 뉴스 박희봉입니다.
  • 겨울철 곳곳 빙판길…낙상사고 주의!
    • 입력 2011-12-29 13:10:28
    • 수정2011-12-29 18:29:48
    뉴스 12
<앵커 멘트>

기온이 영하를 오르내리면서 얼어붙은 길을 지나다가 미끄러져 다치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요.

대수롭지 않게 그냥 넘겼지만 알고 보면 큰 부상인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박희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넘어지고, 또 넘어지고!

눈이 얼어붙은 길에서 방심하면 이렇게 미끄러지기 쉽습니다.

76살 황창근 할머니도 얼마 전 길에서 미끄러져 넘어졌습니다.

처음엔 대수롭지 않게 여겼지만 뒤늦게 찾아간 병원에서 척추골절이 확인돼 수술까지 받았습니다.

<인터뷰> 황창근(낙상 환자) : "넘어져서 허리를 못 쓴거죠. 허리를 못 써서 확 결리고… 뼈가 부러진 줄도 몰랐죠."

겨울철에는 근육과 관절이 위축돼 가볍게 넘어져도 낙상을 입기 쉽습니다.

특히 뼈가 약해진 노인의 경우, 가벼운 충격에도 쉽게 골절상을 입을 수 있어 더욱 주의가 필요합니다.

특히, 미세한 척추 골절은 X-선 촬영으로도 나타나지 않는 경우가 있다며 가벼운 부상이라고 방심하지 말고 병원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합니다.

<인터뷰> 손형권(신경외과 전문의) : "X-RAY 상에 골절이 잘 안 보일 때는 MRI 검사를 해서 정확히 진단을 해야 합니다."

평소에 운동으로 하체 근육을 단련하고 뼈를 튼튼하게 해 주는 단백질과 무기질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도 낙상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KBS 뉴스 박희봉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