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 대통령, 임진년 신년 화두 ‘임사이구’
입력 2011.12.29 (16:41) 수정 2011.12.29 (16:43) 정치
이명박 대통령은 내년도 신년 화두를 어려운 시기 큰일에 임하여 엄중한 마음으로 신중하고 치밀하게 지혜를 모아 일을 잘 성사시킨다는 뜻의 '임사이구'로 선정했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임사이구'에는 많은 변화와 불확실성이 예상되는 2012년에 신중하고 치밀하게 정책을 추진해 유종의 미를 거두고자 하는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돼 있다고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은 설명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임기 첫해인 지난 2008년에는 화평한 시대를 열고 해마다 풍년이 들도록 한다는 뜻의 시화연풍을 2009년에는 위기를 기회로 삼아 잘못됨을 고친다는 부위정경을 주요 국정화두로 내세운 바 있습니다.

또 지난해에는 지금의 노고를 통해 안락을 누린다는 일로영일, 올해는 일을 단숨에 매끄럽게 해낸다는 일기가성이 신년 화두였습니다.
  • 이 대통령, 임진년 신년 화두 ‘임사이구’
    • 입력 2011-12-29 16:41:20
    • 수정2011-12-29 16:43:03
    정치
이명박 대통령은 내년도 신년 화두를 어려운 시기 큰일에 임하여 엄중한 마음으로 신중하고 치밀하게 지혜를 모아 일을 잘 성사시킨다는 뜻의 '임사이구'로 선정했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임사이구'에는 많은 변화와 불확실성이 예상되는 2012년에 신중하고 치밀하게 정책을 추진해 유종의 미를 거두고자 하는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돼 있다고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은 설명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임기 첫해인 지난 2008년에는 화평한 시대를 열고 해마다 풍년이 들도록 한다는 뜻의 시화연풍을 2009년에는 위기를 기회로 삼아 잘못됨을 고친다는 부위정경을 주요 국정화두로 내세운 바 있습니다.

또 지난해에는 지금의 노고를 통해 안락을 누린다는 일로영일, 올해는 일을 단숨에 매끄럽게 해낸다는 일기가성이 신년 화두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