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한은, ‘트윈 타워 위력’ 6연승 선두
입력 2011.12.29 (19:34) 수정 2011.12.29 (19:37) 연합뉴스
 여자프로농구 안산 신한은행이 6연승을 거두고 2위와의 격차를 더욱 벌렸다.



선두 신한은행은 29일 안산와동체육관에서 열린 신세계·이마트 2011-2012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에서 하은주(18점·7리바운드)와 이연화(18점)의 활약에 힘입어 2위 구리 KDB생명을 75-70으로 꺾었다.



신한은행은 19승3패로 선두를 지켰고 KDB생명은 14승9패가 돼 5.5경기차로 멀어졌다.



이전 네차례의 대결에서 2승2패로 팽팽히 맞섰던 만큼 이날도 4쿼터 중반까지 접전이 펼쳐졌다.



하은주와 강영숙의 트윈 타워를 앞세워 골밑에서 우위를 점한 신한은행은 4쿼터 6분여를 남기고 65-59로 앞서기 시작했다.



하지만 KDB생명은 3점슛 4개를 떠뜨린 김보미(16점)의 활약으로 다시 1점차로 따라붙었다.



68-69까지 추격한 KDB생명은 종료 1분17초를 남기고 역전의 기회를 잡았지만 신정자(14점·12리바운드)의 뼈아픈 패스미스가 나와 땅을 쳤다.



위기를 넘긴 신한은행은 하은주와 이연화가 연속 득점을 올려 승리를 마무리했다.
  • 신한은, ‘트윈 타워 위력’ 6연승 선두
    • 입력 2011-12-29 19:34:34
    • 수정2011-12-29 19:37:25
    연합뉴스
 여자프로농구 안산 신한은행이 6연승을 거두고 2위와의 격차를 더욱 벌렸다.



선두 신한은행은 29일 안산와동체육관에서 열린 신세계·이마트 2011-2012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에서 하은주(18점·7리바운드)와 이연화(18점)의 활약에 힘입어 2위 구리 KDB생명을 75-70으로 꺾었다.



신한은행은 19승3패로 선두를 지켰고 KDB생명은 14승9패가 돼 5.5경기차로 멀어졌다.



이전 네차례의 대결에서 2승2패로 팽팽히 맞섰던 만큼 이날도 4쿼터 중반까지 접전이 펼쳐졌다.



하은주와 강영숙의 트윈 타워를 앞세워 골밑에서 우위를 점한 신한은행은 4쿼터 6분여를 남기고 65-59로 앞서기 시작했다.



하지만 KDB생명은 3점슛 4개를 떠뜨린 김보미(16점)의 활약으로 다시 1점차로 따라붙었다.



68-69까지 추격한 KDB생명은 종료 1분17초를 남기고 역전의 기회를 잡았지만 신정자(14점·12리바운드)의 뼈아픈 패스미스가 나와 땅을 쳤다.



위기를 넘긴 신한은행은 하은주와 이연화가 연속 득점을 올려 승리를 마무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