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집단 따돌림 유족에게 2억 6천만 원 지급
입력 2011.12.29 (19:42) 수정 2011.12.29 (19:5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청소년들의 집단 따돌림 문제를 고민하는 것은 미국도 우리와 다르지 않습니다.

학교 폭력 근절에 대한 인식이 커지면서 미국의 한 지방정부는 집단 따돌림으로 자살한 여학생의 유족에게 우리 돈 2억 6천만원의 합의금을 전달했습니다.

심수련 기자입니다.

<리포트>

2년 전 같은 반 학생들의 집단 괴롭힘을 견디다 못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15살의 피비 프린스.

아이랜드 출신의 피비가 미국 생활을 잘 모른다는 이유로 4개월간 사이버 폭력과 성폭행까지 당했다는 사실은 미국 사회를 큰 충격에 빠뜨렸습니다.

<녹취> 다비 오브라이언(피비의 친지) : "문제는 학교가 이 사실을 알고 있었느냐 입니다. 그들은 왜 아무것도 하지 않았죠?"

사건 이후 일선 학교들은 집단 괴롭힘을 근절시키기 위해 적극 나섰고..

<녹취> 미국 어버나 중학교 교사 : "피비 사건이 매사추세츠에서 벌어졌지만 우리가 항상 겪는 일과 무관할까요?"

더 이상의 희생을 막자는 캠페인도 인터넷을 중심으로 확산됐습니다.

피비 사건을 조사한 지방 검찰은 당시 학교측이 피비의 집단 괴롭힘을 알고도 방치했던 것으로 확인했지만 이들을 기소하진 않았습니다.

그로부터 10여개월 뒤 사건에서 한발 물러나 있는 것처럼 보였던 지방정부가 피비의 유족에게 22만5천달러, 우리 돈 약 2억6천만원의 합의금을 전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피비의 유족들이 당국을 상대로 한 재판 과정이 더 고통스러울 것이란 판단에 지난해 10월 지방정부의 제안을 받아들인 것입니다.

유족들은 이번 합의의 조건대로 교육당국을 고소하진 않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심수련입니다.
  • 美, 집단 따돌림 유족에게 2억 6천만 원 지급
    • 입력 2011-12-29 19:42:10
    • 수정2011-12-29 19:55:11
    뉴스 7
<앵커 멘트>

청소년들의 집단 따돌림 문제를 고민하는 것은 미국도 우리와 다르지 않습니다.

학교 폭력 근절에 대한 인식이 커지면서 미국의 한 지방정부는 집단 따돌림으로 자살한 여학생의 유족에게 우리 돈 2억 6천만원의 합의금을 전달했습니다.

심수련 기자입니다.

<리포트>

2년 전 같은 반 학생들의 집단 괴롭힘을 견디다 못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15살의 피비 프린스.

아이랜드 출신의 피비가 미국 생활을 잘 모른다는 이유로 4개월간 사이버 폭력과 성폭행까지 당했다는 사실은 미국 사회를 큰 충격에 빠뜨렸습니다.

<녹취> 다비 오브라이언(피비의 친지) : "문제는 학교가 이 사실을 알고 있었느냐 입니다. 그들은 왜 아무것도 하지 않았죠?"

사건 이후 일선 학교들은 집단 괴롭힘을 근절시키기 위해 적극 나섰고..

<녹취> 미국 어버나 중학교 교사 : "피비 사건이 매사추세츠에서 벌어졌지만 우리가 항상 겪는 일과 무관할까요?"

더 이상의 희생을 막자는 캠페인도 인터넷을 중심으로 확산됐습니다.

피비 사건을 조사한 지방 검찰은 당시 학교측이 피비의 집단 괴롭힘을 알고도 방치했던 것으로 확인했지만 이들을 기소하진 않았습니다.

그로부터 10여개월 뒤 사건에서 한발 물러나 있는 것처럼 보였던 지방정부가 피비의 유족에게 22만5천달러, 우리 돈 약 2억6천만원의 합의금을 전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피비의 유족들이 당국을 상대로 한 재판 과정이 더 고통스러울 것이란 판단에 지난해 10월 지방정부의 제안을 받아들인 것입니다.

유족들은 이번 합의의 조건대로 교육당국을 고소하진 않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심수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