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료절감기, 기름이 ‘줄줄’ 알고보니 엉터리
입력 2011.12.29 (22:1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고유가 시대에 기름을 덜 먹게 해주는 장치가 있다면 귀가 솔깃할만 한데요.

연비를 높여준다는 연료 절감기가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데 효과가 하나도 없는 엉터리였습니다.

이정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높은 기름값을 조금이라도 줄이기 위해 170만 원을 주고 설치한 연료절감깁니다.

연비와 출력을 높일 수 있다는 판매 사원의 말을 듣고 구입한 겁니다.

하지만 연료를 줄이기는 커녕 매연이 많아지고, 소음만 커졌습니다.

<인터뷰> 윤영선(연료절감기 사기 피해자) : "이것도 저것도 아니고 돈은 돈대로 날리고 차는 차대로 망가지고 매우 속상합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연료절감기 천2백여 대를 판매해 16억여 원을 가로챈 혐의로 47살 신모 씨 등 39명을 검거했습니다.

신 씨 등은 효과가 없는 연료절감기를 정부의 인증을 받았다며 내다팔았습니다.

이들은 최고 180만 원 상당의 연료절감기를 엔진부에 연결만 하면 최고 30%까지 연비를 향상시킬 수 있다고 속였습니다.

15만km를 주행할 경우 기름값 천5백만 원을 줄일 수 있다고 허위 광고까지 했습니다.

하지만 실제 연비를 측정해 보니 효과는 없었습니다.

오히려 고속도로에서 시동이 꺼지거나 기름이 새는 등 부작용이 잇따랐습니다.

<인터뷰> 이상배 경감(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 "자동차 성능연구소가 찍힌 옷을 입고 찾아가거나 허위 실험 데이터를 보여주는 수법을 사용했습니다."

시중에 팔리는 연료 절감기 가운데 정부기관의 공인을 받은 제품은 아직 없습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 연료절감기, 기름이 ‘줄줄’ 알고보니 엉터리
    • 입력 2011-12-29 22:12:49
    뉴스 9
<앵커 멘트>

고유가 시대에 기름을 덜 먹게 해주는 장치가 있다면 귀가 솔깃할만 한데요.

연비를 높여준다는 연료 절감기가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데 효과가 하나도 없는 엉터리였습니다.

이정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높은 기름값을 조금이라도 줄이기 위해 170만 원을 주고 설치한 연료절감깁니다.

연비와 출력을 높일 수 있다는 판매 사원의 말을 듣고 구입한 겁니다.

하지만 연료를 줄이기는 커녕 매연이 많아지고, 소음만 커졌습니다.

<인터뷰> 윤영선(연료절감기 사기 피해자) : "이것도 저것도 아니고 돈은 돈대로 날리고 차는 차대로 망가지고 매우 속상합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연료절감기 천2백여 대를 판매해 16억여 원을 가로챈 혐의로 47살 신모 씨 등 39명을 검거했습니다.

신 씨 등은 효과가 없는 연료절감기를 정부의 인증을 받았다며 내다팔았습니다.

이들은 최고 180만 원 상당의 연료절감기를 엔진부에 연결만 하면 최고 30%까지 연비를 향상시킬 수 있다고 속였습니다.

15만km를 주행할 경우 기름값 천5백만 원을 줄일 수 있다고 허위 광고까지 했습니다.

하지만 실제 연비를 측정해 보니 효과는 없었습니다.

오히려 고속도로에서 시동이 꺼지거나 기름이 새는 등 부작용이 잇따랐습니다.

<인터뷰> 이상배 경감(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 "자동차 성능연구소가 찍힌 옷을 입고 찾아가거나 허위 실험 데이터를 보여주는 수법을 사용했습니다."

시중에 팔리는 연료 절감기 가운데 정부기관의 공인을 받은 제품은 아직 없습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