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백억대 부실대출’ 프라임저축은행 전 행장 구속
입력 2011.12.29 (22:53) 사회
저축은행 비리 합동수사단은 거액의 부실대출과 분식 회계를 저지른 혐의로 프라임저축은행 전 행장 김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김환수 영장전담부장판사는 "범죄사실이 소명됐고 도주와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김 전 행장은 4백억 원대 부실대출과 천억 원대 분식회계를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으며 부실대출해 준 자금 중 상당액은 이 은행을 인수하려던 사람에게 건너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4백억대 부실대출’ 프라임저축은행 전 행장 구속
    • 입력 2011-12-29 22:53:53
    사회
저축은행 비리 합동수사단은 거액의 부실대출과 분식 회계를 저지른 혐의로 프라임저축은행 전 행장 김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김환수 영장전담부장판사는 "범죄사실이 소명됐고 도주와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김 전 행장은 4백억 원대 부실대출과 천억 원대 분식회계를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으며 부실대출해 준 자금 중 상당액은 이 은행을 인수하려던 사람에게 건너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