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권위 직원이 여기자 성희롱 의혹…조사 중
입력 2011.12.31 (00:13) 수정 2011.12.31 (07:10) 사회
국가인권위원회 직원이 여기자를 성희롱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인권위가 자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인권위 관계자는 한 직원이 모 언론사 여기자에게 사석에서 성적 수치심을 일으키는 발언을 했다는 진정이 있어 자체적으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인권위는 진정인과 직원의 진술 내용을 종합해 징계 여부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 인권위 직원이 여기자 성희롱 의혹…조사 중
    • 입력 2011-12-31 00:13:35
    • 수정2011-12-31 07:10:46
    사회
국가인권위원회 직원이 여기자를 성희롱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인권위가 자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인권위 관계자는 한 직원이 모 언론사 여기자에게 사석에서 성적 수치심을 일으키는 발언을 했다는 진정이 있어 자체적으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인권위는 진정인과 직원의 진술 내용을 종합해 징계 여부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