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경주 54억 수입, 한국골퍼 상금 1위
입력 2011.12.31 (08:15) 수정 2011.12.31 (08:2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2011년 한국 프로 골퍼들 가운데 최경주 선수가 가장 많은 수입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최경주는 우승상금 17억원이 걸린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면서 한국 선수 중 가장 많은 54억원의상금을 탔고 양용은이 뒤를 이었습니다.

LPGA 투어 통산 100승의 주인공 최나연이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18억 3300만원을 받아 5위, 김경태가 6위를 기록했습니다.

2010년 세계 랭킹 1위에 올랐던 신지애는 올 시즌 우승을 기록하지 못하면서 10위를 기록했습니다.
  • 최경주 54억 수입, 한국골퍼 상금 1위
    • 입력 2011-12-31 08:15:44
    • 수정2011-12-31 08:26:16
    뉴스광장
2011년 한국 프로 골퍼들 가운데 최경주 선수가 가장 많은 수입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최경주는 우승상금 17억원이 걸린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면서 한국 선수 중 가장 많은 54억원의상금을 탔고 양용은이 뒤를 이었습니다.

LPGA 투어 통산 100승의 주인공 최나연이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18억 3300만원을 받아 5위, 김경태가 6위를 기록했습니다.

2010년 세계 랭킹 1위에 올랐던 신지애는 올 시즌 우승을 기록하지 못하면서 10위를 기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