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회 예산안 처리 ‘농협 신경 분리’ 놓고 신경전
입력 2011.12.31 (12:13) 수정 2011.12.31 (13:2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회가 여야 합의로 당초 오늘 오전 본회의를 열어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하기로 했지만 일부 예산을 놓고 이견을 보이면서 처리가 늦어지고 있습니다.

김경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회의 내년도 예산안 처리가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여야가 농협 신용-경제 사업 분리와 관련된 예산 천5백억 원을 놓고 막판 신경전을 벌이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오늘 오전 열리기로 했던 국회 예결위 예산안조정소위는 민주통합당 의원들의 불참으로 취소됐습니다.

여야는 당초 오늘 예결위 소위와 전체회의, 본회의를 잇따라 열어 어제 합의한 325조5천억 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할 계획이었습니다.

현재 민주통합당은 농협의 신경 분리가 농협 부실을 초래할 수 있어 관련 예산 삭감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예산안 합의 처리가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한나라당은 예산 삭감은 받아들일 수 없다며 이미 예산안 처리에 합의한 만큼, 약속대로 회의장에 나올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나라당 소속 정갑윤 국회 예결위원장은 아직 회의가 열리지 않고 있지만 오늘 중엔 예산안이 처리될 것이라고 말했고, 민주통합당 소속 예결위 간사인 강기정 의원도 현재 여야 물밑 협상이 진행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나 오늘 민주통합당 의원총회에서 김진표 원내대표가 다시 한번 농협 신경 분리 예산 삭감을 강조한 상황이라 여야 협상이 순조롭지 않은 상황입니다.

여야가 합의에 이르더라도 예결위 소위와 전체회의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내년도 예산안은 오후 늦게 처리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나옵니다.

KBS 뉴스 김경수입니다.
  • 국회 예산안 처리 ‘농협 신경 분리’ 놓고 신경전
    • 입력 2011-12-31 12:13:11
    • 수정2011-12-31 13:21:55
    뉴스 12
<앵커 멘트>

국회가 여야 합의로 당초 오늘 오전 본회의를 열어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하기로 했지만 일부 예산을 놓고 이견을 보이면서 처리가 늦어지고 있습니다.

김경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회의 내년도 예산안 처리가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여야가 농협 신용-경제 사업 분리와 관련된 예산 천5백억 원을 놓고 막판 신경전을 벌이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오늘 오전 열리기로 했던 국회 예결위 예산안조정소위는 민주통합당 의원들의 불참으로 취소됐습니다.

여야는 당초 오늘 예결위 소위와 전체회의, 본회의를 잇따라 열어 어제 합의한 325조5천억 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할 계획이었습니다.

현재 민주통합당은 농협의 신경 분리가 농협 부실을 초래할 수 있어 관련 예산 삭감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예산안 합의 처리가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한나라당은 예산 삭감은 받아들일 수 없다며 이미 예산안 처리에 합의한 만큼, 약속대로 회의장에 나올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나라당 소속 정갑윤 국회 예결위원장은 아직 회의가 열리지 않고 있지만 오늘 중엔 예산안이 처리될 것이라고 말했고, 민주통합당 소속 예결위 간사인 강기정 의원도 현재 여야 물밑 협상이 진행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나 오늘 민주통합당 의원총회에서 김진표 원내대표가 다시 한번 농협 신경 분리 예산 삭감을 강조한 상황이라 여야 협상이 순조롭지 않은 상황입니다.

여야가 합의에 이르더라도 예결위 소위와 전체회의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내년도 예산안은 오후 늦게 처리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나옵니다.

KBS 뉴스 김경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