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청용 “재활 순조, 빨리 복귀하고파”
입력 2011.12.31 (12:23) 수정 2011.12.31 (12:33) 연합뉴스
 다리 골절상에서 회복중인 이청용(23·볼턴)이 다리 재활이 순조롭게 이뤄지고 있다며 하루빨리 복귀하고 싶다는 바람을 밝혔다.



최근 조용히 귀국해 대외일정을 배제하고 가족과 휴식을 취하고 있는 이청용은 31일 소속팀 볼턴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를 통해 근황을 전했다.



이청용은 "가족과 연말연시를 보내려고 한국에 잠시 돌아왔다. 또 지난번 귀국 때처럼 국가 대표팀 의료진과 만나 현 상태를 점검할 계획이다"라며 "부상 이후 5개월이 지났는데 모든 회복 과정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하루빨리 경기장에서 뛰고 싶지만 아직은 체육관에서 재활훈련을 하는 단계다"라며 "보통 실내사이클과 걷기운동을 하고 근력을 키우기 위한 웨이트 트레이닝과 무중력 러닝머신을 이용한 훈련을 한다. 또 최근에는 일반 러닝머신에서도 뛰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확히 언제 팀에 합류해 정상적인 훈련을 소화하게 될지 말할 수는 없지만 매주 조금씩 발전해가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 부진을 거듭하며 프리미어리그 19위로 강등권에 놓인 팀 상황에 대해서는 "지난 5개월간 밖에서 경기를 지켜봐야 한다는 사실이 무척 힘들었다. 늘 나가서 함께 뛰고 싶은 마음이다"며 "직접 경기하는 것보다 TV를 통해 보는 게 더 떨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볼턴은 이청용의 근황과 함께 팀 닥터인 조너선 토빈과의 인터뷰를 함께 실어 그동안의 회복 과정과 현 상태를 소개했다.



토빈은 "이청용은 부러진 다리뼈가 완전히 붙고 무릎과 발목의 움직임을 회복하는 첫 단계 재활을 훌륭하게 마쳤다. 현재는 다리 힘을 완전히 회복하기 위한 두번째 단계를 밟고 있으며 늘 웃는 얼굴과 긍정적인 태도로 훈련을 소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이청용 “재활 순조, 빨리 복귀하고파”
    • 입력 2011-12-31 12:23:21
    • 수정2011-12-31 12:33:10
    연합뉴스
 다리 골절상에서 회복중인 이청용(23·볼턴)이 다리 재활이 순조롭게 이뤄지고 있다며 하루빨리 복귀하고 싶다는 바람을 밝혔다.



최근 조용히 귀국해 대외일정을 배제하고 가족과 휴식을 취하고 있는 이청용은 31일 소속팀 볼턴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를 통해 근황을 전했다.



이청용은 "가족과 연말연시를 보내려고 한국에 잠시 돌아왔다. 또 지난번 귀국 때처럼 국가 대표팀 의료진과 만나 현 상태를 점검할 계획이다"라며 "부상 이후 5개월이 지났는데 모든 회복 과정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하루빨리 경기장에서 뛰고 싶지만 아직은 체육관에서 재활훈련을 하는 단계다"라며 "보통 실내사이클과 걷기운동을 하고 근력을 키우기 위한 웨이트 트레이닝과 무중력 러닝머신을 이용한 훈련을 한다. 또 최근에는 일반 러닝머신에서도 뛰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확히 언제 팀에 합류해 정상적인 훈련을 소화하게 될지 말할 수는 없지만 매주 조금씩 발전해가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 부진을 거듭하며 프리미어리그 19위로 강등권에 놓인 팀 상황에 대해서는 "지난 5개월간 밖에서 경기를 지켜봐야 한다는 사실이 무척 힘들었다. 늘 나가서 함께 뛰고 싶은 마음이다"며 "직접 경기하는 것보다 TV를 통해 보는 게 더 떨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볼턴은 이청용의 근황과 함께 팀 닥터인 조너선 토빈과의 인터뷰를 함께 실어 그동안의 회복 과정과 현 상태를 소개했다.



토빈은 "이청용은 부러진 다리뼈가 완전히 붙고 무릎과 발목의 움직임을 회복하는 첫 단계 재활을 훌륭하게 마쳤다. 현재는 다리 힘을 완전히 회복하기 위한 두번째 단계를 밟고 있으며 늘 웃는 얼굴과 긍정적인 태도로 훈련을 소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