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황에 중소기업 은행 돈 빌리기 힘들어져
입력 2012.01.01 (09:42) 경제
지난해 세계적인 불황이 국내에도 큰 충격을 주면서 중소기업들의 은행 대출이 힘들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권에 따르면 농협과 하나, 국민, 우리, 신한 등 5대 은행의 대기업 대출은 2010년 말 64조 원에서 지난해 말 78조원으로 14조 원 급증했습니다.

반면 중소기업 대출은 238조 원에서 245조 원으로 7조 원 늘어나는데 그쳤습니다.

증가액을 보면 중소기업은 대기업 대출의 절반 수준입니다.

전문가들은 경기가 좋지 않을수록 은행들이 상대적으로 안전한 대기업 대출을 선호하면서, 신용등급이 낮은 중소기업들은 돈을 빌리기 어려워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불황에 중소기업 은행 돈 빌리기 힘들어져
    • 입력 2012-01-01 09:42:54
    경제
지난해 세계적인 불황이 국내에도 큰 충격을 주면서 중소기업들의 은행 대출이 힘들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권에 따르면 농협과 하나, 국민, 우리, 신한 등 5대 은행의 대기업 대출은 2010년 말 64조 원에서 지난해 말 78조원으로 14조 원 급증했습니다.

반면 중소기업 대출은 238조 원에서 245조 원으로 7조 원 늘어나는데 그쳤습니다.

증가액을 보면 중소기업은 대기업 대출의 절반 수준입니다.

전문가들은 경기가 좋지 않을수록 은행들이 상대적으로 안전한 대기업 대출을 선호하면서, 신용등급이 낮은 중소기업들은 돈을 빌리기 어려워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