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삼성화재 향한 어퍼컷 세리머니
입력 2012.01.01 (17:06) 수정 2012.01.01 (18:02) 포토뉴스
삼성화재 잡았다!

1일 대전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 5세트 삼성 박철우의 스파이크를 가로막고 경기를 끝낸 대한항공 김학민이 환호하고 있다 .

눈 질끈 ‘이겼다’
1일 대전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 5세트 삼성 박철우의 스파이크를 가로막고 경기를 끝낸 대한항공 김학민이 환호하고 있다 .
승리 예감
1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 공격에 성공한 대한항공 곽승석과 한선수가 즐거워하고 있다.
김학민, 가빈 비켜라!
1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 대한항공 김학민이 강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틀어치기
1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 대한항공 곽승석이 상대 블로킹을 피해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힘싸움
1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 삼성 유광우가 대한항공 한선수와 공중볼 싸움을 하고 있다.
힘싸움
1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 삼성 가빈이 대한항공 마틴과 공중볼 다툼을 벌이고 있다.
맹활약 박철우
1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 삼성 박철우가 강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맹활약 박철우
1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 삼성 박철우가 강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속공
1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 삼성 지태환이 블로킹을 피해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대포알 서브
1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 삼성 박철우가 강 서브를 넣고 있다.
스파이크 날리는 가빈
1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 삼성 가빈이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타점높은 공격
1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KGC인삼공사와 흥국생명의 경기. 흥국생명 미아가 강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살짝
1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KGC인삼공사와 흥국생명의 경기. 흥국생명 주예나가 볼을 살짝 넘기고 있다.
손끝으로 톡!
1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KGC인삼공사와 흥국생명의 경기. 흥국생명 나혜원이 상대 블로킹을 피해 볼을 살짝 넘기고 있다.
일대일 찬스
1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KGC인삼공사와 흥국생명의 경기. 흥국생명 전민정이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두 명쯤이야
1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KGC인삼공사와 흥국생명의 경기. 인삼공사 이연주가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강력한 스파이크
1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KGC인삼공사와 흥국생명의 경기. 인삼공사 몬타뇨가 강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한발 빠른 이동공격
1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KGC인삼공사와 흥국생명의 경기. 인삼공사 장소연이 블로킹을 피해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스파이크 날리는 한유미
1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KGC인삼공사와 흥국생명의 경기. 인삼공사 한유미가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 삼성화재 향한 어퍼컷 세리머니
    • 입력 2012-01-01 17:06:14
    • 수정2012-01-01 18:02:38
    포토뉴스

1일 대전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 5세트 삼성 박철우의 스파이크를 가로막고 경기를 끝낸 대한항공 김학민이 환호하고 있다 .

1일 대전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 5세트 삼성 박철우의 스파이크를 가로막고 경기를 끝낸 대한항공 김학민이 환호하고 있다 .

1일 대전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 5세트 삼성 박철우의 스파이크를 가로막고 경기를 끝낸 대한항공 김학민이 환호하고 있다 .

1일 대전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 5세트 삼성 박철우의 스파이크를 가로막고 경기를 끝낸 대한항공 김학민이 환호하고 있다 .

1일 대전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 5세트 삼성 박철우의 스파이크를 가로막고 경기를 끝낸 대한항공 김학민이 환호하고 있다 .

1일 대전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 5세트 삼성 박철우의 스파이크를 가로막고 경기를 끝낸 대한항공 김학민이 환호하고 있다 .

1일 대전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 5세트 삼성 박철우의 스파이크를 가로막고 경기를 끝낸 대한항공 김학민이 환호하고 있다 .

1일 대전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 5세트 삼성 박철우의 스파이크를 가로막고 경기를 끝낸 대한항공 김학민이 환호하고 있다 .

1일 대전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 5세트 삼성 박철우의 스파이크를 가로막고 경기를 끝낸 대한항공 김학민이 환호하고 있다 .

1일 대전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 5세트 삼성 박철우의 스파이크를 가로막고 경기를 끝낸 대한항공 김학민이 환호하고 있다 .

1일 대전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 5세트 삼성 박철우의 스파이크를 가로막고 경기를 끝낸 대한항공 김학민이 환호하고 있다 .

1일 대전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 5세트 삼성 박철우의 스파이크를 가로막고 경기를 끝낸 대한항공 김학민이 환호하고 있다 .

1일 대전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 5세트 삼성 박철우의 스파이크를 가로막고 경기를 끝낸 대한항공 김학민이 환호하고 있다 .

1일 대전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 5세트 삼성 박철우의 스파이크를 가로막고 경기를 끝낸 대한항공 김학민이 환호하고 있다 .

1일 대전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 5세트 삼성 박철우의 스파이크를 가로막고 경기를 끝낸 대한항공 김학민이 환호하고 있다 .

1일 대전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 5세트 삼성 박철우의 스파이크를 가로막고 경기를 끝낸 대한항공 김학민이 환호하고 있다 .

1일 대전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 5세트 삼성 박철우의 스파이크를 가로막고 경기를 끝낸 대한항공 김학민이 환호하고 있다 .

1일 대전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 5세트 삼성 박철우의 스파이크를 가로막고 경기를 끝낸 대한항공 김학민이 환호하고 있다 .

1일 대전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 5세트 삼성 박철우의 스파이크를 가로막고 경기를 끝낸 대한항공 김학민이 환호하고 있다 .

1일 대전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 5세트 삼성 박철우의 스파이크를 가로막고 경기를 끝낸 대한항공 김학민이 환호하고 있다 .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