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란 “핵 연료봉 생산 성공”…핵 협상 재개 의사
입력 2012.01.02 (06:35) 수정 2012.01.02 (07:2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핵 개발을 둘러싼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이란이 미사일 시험 발사에 이어 핵 연료봉 생산 발표 등 잇따라 강경책을 내놓고 있습니다.

그러면서도 호르무즈 해협을 봉쇄하겠다는 위협 수준을 누그러뜨리는 등 강온 양면 전략을 구사하는 모습입니다.

두바이에서 이영석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란은 새해 첫날부터 핵 연료봉 생산에 성공했다며 대대적인 홍보에 나섰습니다.

이란 당국은 서방의 오랜 제재에도 불구하고 처음으로 연료봉을 자체 생산해 노심에 주입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녹취>이란 국영 방송

그러면서 이란 언론은 이란의 핵연료봉 자체 생산으로 서방 국가들이 당황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에 앞서 이란은 주요 석유 수송로인 호르무즈 해협에서 중거리 지대공 미사일 시험 발사에 성공했다며 긴장을 고조시켰습니다.

핵 개발을 둘러싸고 서방과의 갈등이 커지자 이란은 호르무즈 해협을 봉쇄하겠다고 경고하며 군사 훈련을 벌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미국이 사실상 이란의 석유 수출을 막는 강력한 제재 조처에 나서자 이란은 핵협상 재개 방침을 밝히는 등 유화책을 내놓고 있습니다.

이란 혁명수비대 사령관도 지금은 호르무즈 해협 봉쇄 문제를 제기할 때가 아니라며 한 발 물러서는 모양새를 보였습니다.

최근 미국에서 이란 공습론까지 다시 등장한 가운데 이란의 강온 전략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두바이에서 KBS뉴스 이영석입니다.
  • 이란 “핵 연료봉 생산 성공”…핵 협상 재개 의사
    • 입력 2012-01-02 06:35:07
    • 수정2012-01-02 07:22:3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핵 개발을 둘러싼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이란이 미사일 시험 발사에 이어 핵 연료봉 생산 발표 등 잇따라 강경책을 내놓고 있습니다.

그러면서도 호르무즈 해협을 봉쇄하겠다는 위협 수준을 누그러뜨리는 등 강온 양면 전략을 구사하는 모습입니다.

두바이에서 이영석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란은 새해 첫날부터 핵 연료봉 생산에 성공했다며 대대적인 홍보에 나섰습니다.

이란 당국은 서방의 오랜 제재에도 불구하고 처음으로 연료봉을 자체 생산해 노심에 주입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녹취>이란 국영 방송

그러면서 이란 언론은 이란의 핵연료봉 자체 생산으로 서방 국가들이 당황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에 앞서 이란은 주요 석유 수송로인 호르무즈 해협에서 중거리 지대공 미사일 시험 발사에 성공했다며 긴장을 고조시켰습니다.

핵 개발을 둘러싸고 서방과의 갈등이 커지자 이란은 호르무즈 해협을 봉쇄하겠다고 경고하며 군사 훈련을 벌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미국이 사실상 이란의 석유 수출을 막는 강력한 제재 조처에 나서자 이란은 핵협상 재개 방침을 밝히는 등 유화책을 내놓고 있습니다.

이란 혁명수비대 사령관도 지금은 호르무즈 해협 봉쇄 문제를 제기할 때가 아니라며 한 발 물러서는 모양새를 보였습니다.

최근 미국에서 이란 공습론까지 다시 등장한 가운데 이란의 강온 전략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두바이에서 KBS뉴스 이영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