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칙없는 상임위 운영 방식 ‘물의’
입력 2012.01.02 (07:02) 수정 2012.01.02 (16:2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미디어렙법을 졸속으로 처리하려던 국회 문방위원장과 여야 간사의 상임위 운영 방식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일부 상임위원들은 여야 원내대표가 처리하기로 합의했고 법안심사소위도 이미 통과한 수신료 인상안도 함께 처리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곽희섭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어제 새벽 전재희 문방위원장과 한나라당 허원제, 민주당 김재윤 간사는 막 법안심사소위를 통과한 미디어렙 법을 전체회의에서 처리하려고 시도했습니다.

그러나 대다수 문방위원들은 새벽에 소집한 회의에 불참했고, 의결 정족수 미달로 처리는 무산됐습니다.

<녹취> 김재윤(민주당 문방위 간사) : "법안심사소위에서 처리가 됐기 때문에 1월 5일날 상임위를 열어서 미디어렙법을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무리한 상임위 운영에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여야 원내대표단이 미디어렙 법은 좀더 의견을 수렴한 뒤 이달 중순 쯤 처리하기로 했는데, 위원장과 간사가 이를 무시하고 처리를 강행하려 했다는 겁니다.

특히 원내 대표단이 수신료 인상안 처리도 함께 논의하기로 했는데, 일부 언론사와 노조의 압박에 굴복해 미디어렙법 처리만 서둘렀다는 지적입니다.

일부 문방위원들은 방송통신위원회를 거쳐 지난 6월 전체회의에 상정된 수신료 인상안은 처리하지 않으면서 상임위 차원의 충분한 논의가 이뤄지지 않은 미디어렙법을 서둘러 처리하려는 의도를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 원칙없는 상임위 운영 방식 ‘물의’
    • 입력 2012-01-02 07:02:43
    • 수정2012-01-02 16:28:2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미디어렙법을 졸속으로 처리하려던 국회 문방위원장과 여야 간사의 상임위 운영 방식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일부 상임위원들은 여야 원내대표가 처리하기로 합의했고 법안심사소위도 이미 통과한 수신료 인상안도 함께 처리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곽희섭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어제 새벽 전재희 문방위원장과 한나라당 허원제, 민주당 김재윤 간사는 막 법안심사소위를 통과한 미디어렙 법을 전체회의에서 처리하려고 시도했습니다.

그러나 대다수 문방위원들은 새벽에 소집한 회의에 불참했고, 의결 정족수 미달로 처리는 무산됐습니다.

<녹취> 김재윤(민주당 문방위 간사) : "법안심사소위에서 처리가 됐기 때문에 1월 5일날 상임위를 열어서 미디어렙법을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무리한 상임위 운영에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여야 원내대표단이 미디어렙 법은 좀더 의견을 수렴한 뒤 이달 중순 쯤 처리하기로 했는데, 위원장과 간사가 이를 무시하고 처리를 강행하려 했다는 겁니다.

특히 원내 대표단이 수신료 인상안 처리도 함께 논의하기로 했는데, 일부 언론사와 노조의 압박에 굴복해 미디어렙법 처리만 서둘렀다는 지적입니다.

일부 문방위원들은 방송통신위원회를 거쳐 지난 6월 전체회의에 상정된 수신료 인상안은 처리하지 않으면서 상임위 차원의 충분한 논의가 이뤄지지 않은 미디어렙법을 서둘러 처리하려는 의도를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