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접경지역에서 본 새해 첫날 북한 모습
입력 2012.01.02 (07:02) 수정 2012.01.02 (20:4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해 첫날, 김정일 위원장의 사망 애도 기간이 끝난 북한의 표정은 어떨까요?

어린 아이들만이 썰매를 타고 바깥 출입을 할 뿐 긴장된 분위기는 여전한 모습입니다.

북중 국경지역에서 김영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중국 단둥시 외곽 지역에 위치한 호산 산성.

1시간여를 올라 성 망루에 이르니 북한 의주의 마을이 한눈에 들어옵니다.

새해 첫날, 점심 시간이지만 수십 채 규모 마을에서 돌아다니는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

삼삼오오 짝을 지은 군인들이 눈에 띌 뿐입니다.

얼어붙은 압록강 위에선 썰매를 끄는 어린 아이들만이 오늘이 설날임을 알게 합니다.

<녹취>중국 상인 : "애들만 다 나와서 놀고 있어요. (아직도 긴장 상태인가 보죠?) 그렇죠. 긴장한 상태입니다."

조기로 게양됐던 북한 국기가 다시 정상으로 내걸린 또다른 북한 마을.

땔감을 마련하려는 사람들이 집 앞 나무를 베고 있습니다.

체감온도 영하 20도의 추위.

잘 들지 않는 톱 때문인지, 손으로 밀어도 보지만 쉽게 넘어지지 않습니다.

아예 나무 위로 올라가 온몸의 체중을 실어서 나무를 쓰러뜨립니다.

압록강 철교 하류에 건설 중인 신 압록강 대교에서만 간헐적으로 공사가 이뤄졌습니다.

배로 자재를 옮기고 이를 실을 트럭도 불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다른 공장과 항구는 하루 종일 텅빈 모습이었습니다.

<녹취>대북 무역상 : "아직은 시간이 흐르지 않았으니까. 이제부터 지켜봐야해요. 지금 우리가 봤을 때 별로 크게 차이는 보이지 않는데"

북중 교역의 대부분 물량이 이동하는 압록강 철교는 새해 첫날, 김정일 위원장 사망 이후 처음으로 불을 밝혔습니다.

북중 국경지역에서 KBS뉴스 김영민입니다.
  • 접경지역에서 본 새해 첫날 북한 모습
    • 입력 2012-01-02 07:02:52
    • 수정2012-01-02 20:44:5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새해 첫날, 김정일 위원장의 사망 애도 기간이 끝난 북한의 표정은 어떨까요?

어린 아이들만이 썰매를 타고 바깥 출입을 할 뿐 긴장된 분위기는 여전한 모습입니다.

북중 국경지역에서 김영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중국 단둥시 외곽 지역에 위치한 호산 산성.

1시간여를 올라 성 망루에 이르니 북한 의주의 마을이 한눈에 들어옵니다.

새해 첫날, 점심 시간이지만 수십 채 규모 마을에서 돌아다니는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

삼삼오오 짝을 지은 군인들이 눈에 띌 뿐입니다.

얼어붙은 압록강 위에선 썰매를 끄는 어린 아이들만이 오늘이 설날임을 알게 합니다.

<녹취>중국 상인 : "애들만 다 나와서 놀고 있어요. (아직도 긴장 상태인가 보죠?) 그렇죠. 긴장한 상태입니다."

조기로 게양됐던 북한 국기가 다시 정상으로 내걸린 또다른 북한 마을.

땔감을 마련하려는 사람들이 집 앞 나무를 베고 있습니다.

체감온도 영하 20도의 추위.

잘 들지 않는 톱 때문인지, 손으로 밀어도 보지만 쉽게 넘어지지 않습니다.

아예 나무 위로 올라가 온몸의 체중을 실어서 나무를 쓰러뜨립니다.

압록강 철교 하류에 건설 중인 신 압록강 대교에서만 간헐적으로 공사가 이뤄졌습니다.

배로 자재를 옮기고 이를 실을 트럭도 불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다른 공장과 항구는 하루 종일 텅빈 모습이었습니다.

<녹취>대북 무역상 : "아직은 시간이 흐르지 않았으니까. 이제부터 지켜봐야해요. 지금 우리가 봤을 때 별로 크게 차이는 보이지 않는데"

북중 교역의 대부분 물량이 이동하는 압록강 철교는 새해 첫날, 김정일 위원장 사망 이후 처음으로 불을 밝혔습니다.

북중 국경지역에서 KBS뉴스 김영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