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축하받는 지동원 ‘결승골 훌륭했어!’
입력 2012.01.02 (07:19) 수정 2012.01.02 (08:54) 포토뉴스
지동원 결승골! ‘정말 잘했어’

지동원이 2일 새벽(한국시각) 영국 선덜랜드의 스타디움 오브 라이트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1-2012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19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48분 결승골을 넣은 뒤 라르손의 축하를 받고 있다. 이날 경기는 지동원이 종료직전 극적인 결승골을 터뜨려 선덜랜드가 1대0으로 이겼다.

축하받는 지동원 ‘오예!’
지동원이 2일 새벽(한국시각) 영국 선덜랜드의 스타디움 오브 라이트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1-2012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19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48분 결승골을 넣은 뒤 가드너의 축하를 받고 있다.
영웅 된 Ji
지동원이 2일 새벽(한국시각) 영국 선덜랜드의 스타디움 오브 라이트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1-2012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19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48분 결승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모두가 반한 지동원 결승골
지동원이 2일 새벽(한국시각) 영국 선덜랜드의 스타디움 오브 라이트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1-2012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19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48분 결승골을 넣은 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우리가 이겼다!
2일 새벽(한국시각) 영국 선덜랜드 스타디움인 오브 라이트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1-2012 정규리그 19라운드 홈경기에서 지동원이 극적인 결승골을 터뜨리자 동료 존 오셔(오른쪽)와 매튜 킬갈론이 환호하고 있다.
내가 넣은것 만큼 기쁘네
2일 새벽(한국시각) 영국 선덜랜드 스타디움인 오브 라이트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1-2012 정규리그 19라운드 홈경기에서 지동원이 극적인 결승골을 터뜨리자 동료 라르손(오른쪽)이 기뻐하고 있다.
선방은 내게 맡겨!
2일 새벽(한국시각) 영국 선덜랜드 스타디움인 오브 라이트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1-2012 정규리그 19라운드 홈경기에서 선덜랜드의 사이먼 미그놀렛(가운데)이 얼굴 보호마스크를 쓴 채, 동료와 얘기를 하고 있다.
절호의 기회였는데…
2일 새벽(한국시각) 영국 선덜랜드 스타디움인 오브 라이트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1-2012 정규리그 19라운드 홈경기에서 맨시티의 에딘 제코가 절호의 골 기회를 놓친 후 아쉬워하고있다.
아리랑을 알고 있나?
2일 새벽(한국시각) 영국 선덜랜드 스타디움인 오브 라이트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1-2012 정규리그 19라운드 홈경기에서 맨시티의 에딘 제코(왼쪽)와 선덜랜드의 존 오셔가 볼다툼을하고 있다.
아이쿠야!
2일 새벽(한국시각) 영국 선덜랜드 스타디움인 오브 라이트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1-2012 정규리그 19라운드 홈경기에서 선덜랜드의 주장 리 캐터몰(왼쪽)와 맨시티의 에딘 제코가 충돌하고 있다.
넌 그쪽? 난 이쪽!
2일 새벽(한국시각) 영국 선덜랜드 스타디움인 오브 라이트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1-2012 정규리그 19라운드 홈경기에서 선덜랜드의 주장 리 캐터몰(왼쪽)이 드리블하는 가운데 맨시티의 야야 투레가 따라잡고있다.
설마 헛발질은 아니겠지?
2일 새벽(한국시각) 영국 선덜랜드 스타디움인 오브 라이트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1-2012 정규리그 19라운드 홈경기에서 선덜랜드의 매튜 킬갈론(왼쪽)과 맨시티의 나스리가 볼다툼을 하고 있다.
내가 막을거야
2일 새벽(한국시각) 영국 선덜랜드 스타디움인 오브 라이트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1-2012 정규리그 19라운드 홈경기에서 선덜랜드의 주장 리 캐터몰(왼쪽)과 맨시티의 나스리가 볼다툼을 하고 있다.
  • 축하받는 지동원 ‘결승골 훌륭했어!’
    • 입력 2012-01-02 07:19:42
    • 수정2012-01-02 08:54:41
    포토뉴스

지동원이 2일 새벽(한국시각) 영국 선덜랜드의 스타디움 오브 라이트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1-2012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19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48분 결승골을 넣은 뒤 라르손의 축하를 받고 있다. 이날 경기는 지동원이 종료직전 극적인 결승골을 터뜨려 선덜랜드가 1대0으로 이겼다.

지동원이 2일 새벽(한국시각) 영국 선덜랜드의 스타디움 오브 라이트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1-2012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19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48분 결승골을 넣은 뒤 라르손의 축하를 받고 있다. 이날 경기는 지동원이 종료직전 극적인 결승골을 터뜨려 선덜랜드가 1대0으로 이겼다.

지동원이 2일 새벽(한국시각) 영국 선덜랜드의 스타디움 오브 라이트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1-2012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19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48분 결승골을 넣은 뒤 라르손의 축하를 받고 있다. 이날 경기는 지동원이 종료직전 극적인 결승골을 터뜨려 선덜랜드가 1대0으로 이겼다.

지동원이 2일 새벽(한국시각) 영국 선덜랜드의 스타디움 오브 라이트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1-2012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19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48분 결승골을 넣은 뒤 라르손의 축하를 받고 있다. 이날 경기는 지동원이 종료직전 극적인 결승골을 터뜨려 선덜랜드가 1대0으로 이겼다.

지동원이 2일 새벽(한국시각) 영국 선덜랜드의 스타디움 오브 라이트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1-2012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19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48분 결승골을 넣은 뒤 라르손의 축하를 받고 있다. 이날 경기는 지동원이 종료직전 극적인 결승골을 터뜨려 선덜랜드가 1대0으로 이겼다.

지동원이 2일 새벽(한국시각) 영국 선덜랜드의 스타디움 오브 라이트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1-2012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19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48분 결승골을 넣은 뒤 라르손의 축하를 받고 있다. 이날 경기는 지동원이 종료직전 극적인 결승골을 터뜨려 선덜랜드가 1대0으로 이겼다.

지동원이 2일 새벽(한국시각) 영국 선덜랜드의 스타디움 오브 라이트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1-2012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19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48분 결승골을 넣은 뒤 라르손의 축하를 받고 있다. 이날 경기는 지동원이 종료직전 극적인 결승골을 터뜨려 선덜랜드가 1대0으로 이겼다.

지동원이 2일 새벽(한국시각) 영국 선덜랜드의 스타디움 오브 라이트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1-2012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19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48분 결승골을 넣은 뒤 라르손의 축하를 받고 있다. 이날 경기는 지동원이 종료직전 극적인 결승골을 터뜨려 선덜랜드가 1대0으로 이겼다.

지동원이 2일 새벽(한국시각) 영국 선덜랜드의 스타디움 오브 라이트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1-2012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19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48분 결승골을 넣은 뒤 라르손의 축하를 받고 있다. 이날 경기는 지동원이 종료직전 극적인 결승골을 터뜨려 선덜랜드가 1대0으로 이겼다.

지동원이 2일 새벽(한국시각) 영국 선덜랜드의 스타디움 오브 라이트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1-2012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19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48분 결승골을 넣은 뒤 라르손의 축하를 받고 있다. 이날 경기는 지동원이 종료직전 극적인 결승골을 터뜨려 선덜랜드가 1대0으로 이겼다.

지동원이 2일 새벽(한국시각) 영국 선덜랜드의 스타디움 오브 라이트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1-2012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19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48분 결승골을 넣은 뒤 라르손의 축하를 받고 있다. 이날 경기는 지동원이 종료직전 극적인 결승골을 터뜨려 선덜랜드가 1대0으로 이겼다.

지동원이 2일 새벽(한국시각) 영국 선덜랜드의 스타디움 오브 라이트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1-2012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19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48분 결승골을 넣은 뒤 라르손의 축하를 받고 있다. 이날 경기는 지동원이 종료직전 극적인 결승골을 터뜨려 선덜랜드가 1대0으로 이겼다.

지동원이 2일 새벽(한국시각) 영국 선덜랜드의 스타디움 오브 라이트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1-2012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19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48분 결승골을 넣은 뒤 라르손의 축하를 받고 있다. 이날 경기는 지동원이 종료직전 극적인 결승골을 터뜨려 선덜랜드가 1대0으로 이겼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