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셸 위, 올시즌 LPGA 지배할 것”
입력 2012.01.02 (09:40) 수정 2012.01.02 (09:41) 연합뉴스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재미교포 선수인 미셸 위(23·나이키골프)가 눈에 띄게 선전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 골프 전문 사이트인 골프위크는 선임기자 제임스 에이켄바흐의 말을 빌려 올해 스탠퍼드대를 졸업하는 미셸 위가 최고의 한 해를 보내며 LPGA 투어를 지배할 가능성이 있다고 2일 전했다.



에이켄바흐는 알렉시스 톰슨이 올 시즌 LPGA 투어에서 몇 승을 올릴지를 묻는 말에 "톰슨은 10대 징크스에 빠져 승리를 거두지 못할 것"이라며 이렇게 전망했다.



골프위크는 새해를 맞아 자사 취재진 17명에게 올해 골프계에서 예상되는 이슈에 관해 네 가지 질문을 던졌다.



올해 기대되는 한 가지를 꼽으라는 첫 번째 물음에는 ‘타이거 우즈의 선전’과 ‘청야니의 우승 행진’ 등이 답변으로 나왔다.



또 우즈와 로리 매킬로이 중 누가 더 많이 우승할 것인지를 묻는 항목에선 우즈가 매킬로이를 근소한 차로 눌렀다.



우즈를 선택한 랜스 링글러 기자는 "우즈가 전성기 때의 절반만큼만 쳐준다면 매킬로이보다 더 많이 우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국과 유럽의 골프대항전인 라이더컵 우승자로는 미국이라고 답한 사람이 더 많았다.
  • “미셸 위, 올시즌 LPGA 지배할 것”
    • 입력 2012-01-02 09:40:01
    • 수정2012-01-02 09:41:14
    연합뉴스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재미교포 선수인 미셸 위(23·나이키골프)가 눈에 띄게 선전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 골프 전문 사이트인 골프위크는 선임기자 제임스 에이켄바흐의 말을 빌려 올해 스탠퍼드대를 졸업하는 미셸 위가 최고의 한 해를 보내며 LPGA 투어를 지배할 가능성이 있다고 2일 전했다.



에이켄바흐는 알렉시스 톰슨이 올 시즌 LPGA 투어에서 몇 승을 올릴지를 묻는 말에 "톰슨은 10대 징크스에 빠져 승리를 거두지 못할 것"이라며 이렇게 전망했다.



골프위크는 새해를 맞아 자사 취재진 17명에게 올해 골프계에서 예상되는 이슈에 관해 네 가지 질문을 던졌다.



올해 기대되는 한 가지를 꼽으라는 첫 번째 물음에는 ‘타이거 우즈의 선전’과 ‘청야니의 우승 행진’ 등이 답변으로 나왔다.



또 우즈와 로리 매킬로이 중 누가 더 많이 우승할 것인지를 묻는 항목에선 우즈가 매킬로이를 근소한 차로 눌렀다.



우즈를 선택한 랜스 링글러 기자는 "우즈가 전성기 때의 절반만큼만 쳐준다면 매킬로이보다 더 많이 우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국과 유럽의 골프대항전인 라이더컵 우승자로는 미국이라고 답한 사람이 더 많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