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英 업체 “佛 불법 유방보형물 파열 위험 높아”
입력 2012.01.02 (11:41) 수정 2012.01.02 (20:40) 국제
발암 우려가 제기된 프랑스제 무허가 성형보형물의 파열 위험이 영국 정부가 당초 발표한 것보다 7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영국 선데이텔레그래프는 어제 이 보형물로 가슴수술을 받은 영국 여성 4만여명 중 7%가 심각한 부작용을 일으킬 위험에 노출된 것으로 드러났다고 전했습니다.

영국 최대 성형 의료업체인 트랜스폼은 지난 2006년 이래 프랑스 PIP가 제조한 보형물의 7%가 파열됐다고 주장했지만, 당초 영국 정부는 파열 위험이 1%에 불과하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 英 업체 “佛 불법 유방보형물 파열 위험 높아”
    • 입력 2012-01-02 11:41:06
    • 수정2012-01-02 20:40:46
    국제
발암 우려가 제기된 프랑스제 무허가 성형보형물의 파열 위험이 영국 정부가 당초 발표한 것보다 7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영국 선데이텔레그래프는 어제 이 보형물로 가슴수술을 받은 영국 여성 4만여명 중 7%가 심각한 부작용을 일으킬 위험에 노출된 것으로 드러났다고 전했습니다.

영국 최대 성형 의료업체인 트랜스폼은 지난 2006년 이래 프랑스 PIP가 제조한 보형물의 7%가 파열됐다고 주장했지만, 당초 영국 정부는 파열 위험이 1%에 불과하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