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정훈, 영화사 대표에 2억 원대 사기 당해
입력 2012.01.02 (13:49) 수정 2012.01.02 (17:03) 스타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는 탤런트 연정훈 씨에게 거액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로 모 영화제작사 대표 28살 신모 씨를 구속기소했습니다.



신 씨는 지난해 9월 연 씨에게 형사합의금 2억 원이 필요하다며 1주일 안에 갚겠다고 속인 뒤 돈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 조사 결과 신 씨는 감정서가 있으면 최고 12억 원에 팔 수 있는 불상이 있다며 돈을 빌려주면 불상을 팔아 돈을 갚겠다고 말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신 씨는 또 지난해 11월 연 씨를 만나 투자개발회사 대표이사 명의를 연 씨 앞으로 변경해주겠다며 명의이전 비용 명목으로 4천여만 원을 받아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 연정훈, 영화사 대표에 2억 원대 사기 당해
    • 입력 2012-01-02 13:49:37
    • 수정2012-01-02 17:03:14
    스타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는 탤런트 연정훈 씨에게 거액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로 모 영화제작사 대표 28살 신모 씨를 구속기소했습니다.



신 씨는 지난해 9월 연 씨에게 형사합의금 2억 원이 필요하다며 1주일 안에 갚겠다고 속인 뒤 돈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 조사 결과 신 씨는 감정서가 있으면 최고 12억 원에 팔 수 있는 불상이 있다며 돈을 빌려주면 불상을 팔아 돈을 갚겠다고 말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신 씨는 또 지난해 11월 연 씨를 만나 투자개발회사 대표이사 명의를 연 씨 앞으로 변경해주겠다며 명의이전 비용 명목으로 4천여만 원을 받아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