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치권, ‘이 대통령 신년사’ 엇갈린 반응
입력 2012.01.02 (16:02) 수정 2012.01.02 (16:29) 정치
정치권은 오늘 이명박 대통령의 신년사에 대해 엇갈린 반응을 내놨습니다.

한나라당은 이 대통령의 신년사는 국민의 삶의 질 향상을 최우선 과제로 국정에 매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본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습니다.

한나라당은 또 책임 여당으로서 이 정부의 성공적 국정운영을 위해 정부와 청와대에 민심을 가감없이 전달하는 역할을 적극적으로 수행할 것이라고 황영철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반면 민주통합당은 국정실패의 사과는 없고, 측근비리에 대해서도 소통강화라는 틀에 박힌 말 뿐이었다며 평가 절하했습니다.

민주통합당은 또 이 대통령이 남북관계의 전환기라고 말했지만 북한의 일방적 변화만 촉구하며 4년을 허송세월했다며, 정부의 대북정책 전환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자유선진당은 총론적인 국정 운영 방향은 긍정적이지만 각론 실현을 위해 구체적 대안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 정치권, ‘이 대통령 신년사’ 엇갈린 반응
    • 입력 2012-01-02 16:02:09
    • 수정2012-01-02 16:29:26
    정치
정치권은 오늘 이명박 대통령의 신년사에 대해 엇갈린 반응을 내놨습니다.

한나라당은 이 대통령의 신년사는 국민의 삶의 질 향상을 최우선 과제로 국정에 매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본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습니다.

한나라당은 또 책임 여당으로서 이 정부의 성공적 국정운영을 위해 정부와 청와대에 민심을 가감없이 전달하는 역할을 적극적으로 수행할 것이라고 황영철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반면 민주통합당은 국정실패의 사과는 없고, 측근비리에 대해서도 소통강화라는 틀에 박힌 말 뿐이었다며 평가 절하했습니다.

민주통합당은 또 이 대통령이 남북관계의 전환기라고 말했지만 북한의 일방적 변화만 촉구하며 4년을 허송세월했다며, 정부의 대북정책 전환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자유선진당은 총론적인 국정 운영 방향은 긍정적이지만 각론 실현을 위해 구체적 대안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