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절도범이 송유관에 구멍…농경지 기름 유출
입력 2012.01.02 (19:19) 수정 2012.01.02 (19:3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기도 화성에서 기름 절도범들이 송유관에 구멍을 뚫고 기름을 훔치려다 달아나면서 인근 농경지와 하천이 오염되는 사고가 났습니다.

보도에 최선중 기자입니다.

<리포트>

하천에서 안전 펜스를 설치하고 부직포로 기름을 걷어내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절도범들이 기름을 훔치기 위해 송유관에 연결한 호스에서 기름이 새 나와 주변을 오염시킨 것입니다.

대한 송유관 공사 순찰 직원들이 기름 절도 현장을 발견한 것은 어제 오후 2시쯤.

범인들은 송유관에 구멍을 뚫어 호스를 연결한 뒤 눈에 띄지 않는 지하차도에 차를 세워놓고 경유 5천4백 리터를 빼돌렸습니다.

순찰 직원들이 접근하는 것을 눈치챈 절도범들은 밸브를 그대로 열어놓은 채 차량까지 버리고 달아났습니다.

흘러나온 경유는 2백 리터가량, 대한 송유관 공사에서 긴급 방제를 했지만, 이미 농경지 5백 제곱미터와 하천 3km를 오염시킨 뒤였습니다.

환경단체는 이 일대가 황조롱이와 말똥가리 같은 멸종위기종이 물고기를 먹고사는 서식지이기 때문에 생태계에 영향을 줄 것으로 우려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송유관의 위치를 미리 알아내 기름을 훔치려던 전문 절도범을 쫓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선중입니다.
  • 절도범이 송유관에 구멍…농경지 기름 유출
    • 입력 2012-01-02 19:19:58
    • 수정2012-01-02 19:33:21
    뉴스 7
<앵커 멘트>

경기도 화성에서 기름 절도범들이 송유관에 구멍을 뚫고 기름을 훔치려다 달아나면서 인근 농경지와 하천이 오염되는 사고가 났습니다.

보도에 최선중 기자입니다.

<리포트>

하천에서 안전 펜스를 설치하고 부직포로 기름을 걷어내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절도범들이 기름을 훔치기 위해 송유관에 연결한 호스에서 기름이 새 나와 주변을 오염시킨 것입니다.

대한 송유관 공사 순찰 직원들이 기름 절도 현장을 발견한 것은 어제 오후 2시쯤.

범인들은 송유관에 구멍을 뚫어 호스를 연결한 뒤 눈에 띄지 않는 지하차도에 차를 세워놓고 경유 5천4백 리터를 빼돌렸습니다.

순찰 직원들이 접근하는 것을 눈치챈 절도범들은 밸브를 그대로 열어놓은 채 차량까지 버리고 달아났습니다.

흘러나온 경유는 2백 리터가량, 대한 송유관 공사에서 긴급 방제를 했지만, 이미 농경지 5백 제곱미터와 하천 3km를 오염시킨 뒤였습니다.

환경단체는 이 일대가 황조롱이와 말똥가리 같은 멸종위기종이 물고기를 먹고사는 서식지이기 때문에 생태계에 영향을 줄 것으로 우려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송유관의 위치를 미리 알아내 기름을 훔치려던 전문 절도범을 쫓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선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