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흑룡의 해, 비상 꿈꾸는 ‘용띠 스타들’
입력 2012.01.02 (22:01) 수정 2012.01.02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용의 해인 2012년 새해.



런던 올림픽의 금메달을 꿈꾸는 이용대, 왕기춘 등 용띠 선수들 마음가짐은 더 남다릅니다.



정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베이징 올림픽 배드민턴 금메달로 국민적인 스타가 된 이용대.



용의 해 런던에서 열리는 올림픽에서 2연속 우승에 도전합니다.



<인터뷰> 이용대(배드민턴 국가대표)



4년전 갈비뼈가 부러지는 부상으로 아쉽게 은메달을 딴 왕기춘.



양궁의 기보배와 광저우 아시안게임 3관왕인 사격의 이대명도, 런던 올림픽에서 금메달 꿈을 키우고 있는 용띠 스타들입니다.



부활을 꿈꾸는 스타들도 있습니다.



불의의 부상으로 경기에 나설 수 없었던 블루 드래곤 이청용.



고난의 해를 보낸 이승엽과 김광현도 지난해와는 다른 한해를 준비 중입니다.



<인터뷰> 이승엽(삼성)



여자골프 간판스타 김하늘, 신지애, 그리고 남자농구 김선형 등도 주목받는 용띠 스타입니다.



특히 김선형은 새해 첫날 23m 버저비터로 누구보다도 화려하게 2012년의 문을 열었습니다.



KBS 뉴스 정충희입니다.
  • 흑룡의 해, 비상 꿈꾸는 ‘용띠 스타들’
    • 입력 2012-01-02 22:01:10
    • 수정2012-01-02 22:03:27
    뉴스 9
<앵커 멘트>



용의 해인 2012년 새해.



런던 올림픽의 금메달을 꿈꾸는 이용대, 왕기춘 등 용띠 선수들 마음가짐은 더 남다릅니다.



정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베이징 올림픽 배드민턴 금메달로 국민적인 스타가 된 이용대.



용의 해 런던에서 열리는 올림픽에서 2연속 우승에 도전합니다.



<인터뷰> 이용대(배드민턴 국가대표)



4년전 갈비뼈가 부러지는 부상으로 아쉽게 은메달을 딴 왕기춘.



양궁의 기보배와 광저우 아시안게임 3관왕인 사격의 이대명도, 런던 올림픽에서 금메달 꿈을 키우고 있는 용띠 스타들입니다.



부활을 꿈꾸는 스타들도 있습니다.



불의의 부상으로 경기에 나설 수 없었던 블루 드래곤 이청용.



고난의 해를 보낸 이승엽과 김광현도 지난해와는 다른 한해를 준비 중입니다.



<인터뷰> 이승엽(삼성)



여자골프 간판스타 김하늘, 신지애, 그리고 남자농구 김선형 등도 주목받는 용띠 스타입니다.



특히 김선형은 새해 첫날 23m 버저비터로 누구보다도 화려하게 2012년의 문을 열었습니다.



KBS 뉴스 정충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