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취재현장] 이 대통령 “北에 기회의 창 열어 놓을 것”
입력 2012.01.02 (23:50) 수정 2012.01.03 (15:22)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명박 대통령이 오늘 신년 국정연설을 통해 새해 국정 운영 기조를 밝혔습니다.

특히 북한에 대해서는 '기회의 창'을 열어 놓겠다고 말했습니다.

정치외교부 양영은 기자 나와 있습니다.

<질문>
양 기자! 오늘 대통령 국정연설 중 가장 관심을 모았던 대목 중에 하나가 역시 대북관계 아니겠어요? 자세히 짚어 볼까요?

<답변>
네, 이명박 대통령은 먼저 김정일 위원장 사망으로 한반도 정세가 새로운 전환기에 들어서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최근 정부에 대한 북한의 강경기조에도 불구하고 상생과 공영을 통해 새로운 한반도 시대를 열어갈 수 있는 기회의 창을 열어 놓을 것이라고도 밝혔는데요,

이 대통령은 북한의 진정성 있는 태도 변화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지금 가장 긴요한 목표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이라고 강조하면서, 올해 특히 북한 핵 문제 해결에 전기가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언급했습니다.

이와 함께 북한이 진행중인 핵 관련 활동을 중단하는 대로 6자회담이 재개될 수 있을 것이라고도 말했습니다.

대통령의 신년 국정연설 들어보시죠,

<녹취> 이명박 대통령:"북한이 진행중인 핵 관련 활동을 중단하는대로 6자회담은 재개될 수 있을 것입니다."

<질문>
어제 북한이 신년공동사설을 내놓지 않았습니까? 김정은 체제 첫 신년사설이라고 해서 더 관심을 모았었는데, 거기에서는 남북 관계에 있어서 대화나 협력 같은 유화적인 제스쳐가 없었어요.

<답변>
네, 어제 북한의 신년사설은 크게 두 가지로 요약해볼 수 있는데요,

"김정은 유일 영도체제"를 강조하고 남북관계에 있어선 강경노선을 밝혔다...이렇게 볼 수 있습니다.

북한은 또다시 우리 정부의 조문 태도를 격한 표현을 써가며 비난하고, 4년 만에 주한미군 철수까지 언급했습니다.

반면 대화와 협력을 언급하지 않아 앞으로 남북 당국 간 대화를 외면할 것이란 분석도 나왔는데요.

북한은 지난 이년 동안은 남북대화에 있어 대화와 협력에 방점을 둬 왔습니다.

그런데 이번 사설에서 대남 강경 기조를 재확인한 겁니다.

일단 내부적으로는 체제 결속을 유도하고, 우리 정부에 대해서는 대북 정책 전환을 촉구하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한편, 미국이나 핵 보유는 언급하지 않아 남북관계와 달리, 미국과는 대화국면을 생각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분석이 있습니다.

<질문>
얼마 전 조문차 북한에 다녀온 현대아산 현정은 회장도 오늘 신년사에서 북한과 관련한 언급을 했죠?

<답변>
네, 금강산 관광 주사업자이자 또 얼마 전 북한에 다녀온 터라 현 회장의 발언이 주목을 받아왔고, 또 오늘 발언은 상당히 무게감 있게 받아들여지고 있는데요,

대북사업 재개에 대비해 사전 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오늘 시무식에서 현 회장은 또 대북관계 등 주변 정세 변화를 상시 점검하고, 상황별 대처 방안을 철저히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현 회장을 포함한 민간조문단은 최근 김정일 위원장 조문차 방북했을 때 북한의 예우를 받아 대북사업 재개에 대한 기대가 점차 커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질문>
이제 대북 관련 문제들은 새로운 지도자인 김정은에게 달려있다고 볼 수 있는데, 김정은은 상당히 빨리 권력을 장악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요.

<답변>
네, 김정은이 새해를 맞아 첫 단독 공식활동을 했는데요,

지난 30일자로 북한군 최고사령관에 추대된 김정은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은 첫 활동지로 탱크 부대를 찾았습니다.

특히 이 부대는 6.25전쟁 당시 서울에 처음 입성한 전차부대인데요.

북한은 김정일 위원장이 1960년 8월25일 김일성 주석과 함께 이 부대를 방문한 날을 '선군영도 개시일'로 정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김정은 부위원장의 행보는 아버지 김정일 위원장의 선군정치를 계승하겠다는 의도를 내비친 것으로 풀이되고 있습니다.
  • [취재현장] 이 대통령 “北에 기회의 창 열어 놓을 것”
    • 입력 2012-01-02 23:50:56
    • 수정2012-01-03 15:22:05
    뉴스라인
<앵커 멘트>

이명박 대통령이 오늘 신년 국정연설을 통해 새해 국정 운영 기조를 밝혔습니다.

특히 북한에 대해서는 '기회의 창'을 열어 놓겠다고 말했습니다.

정치외교부 양영은 기자 나와 있습니다.

<질문>
양 기자! 오늘 대통령 국정연설 중 가장 관심을 모았던 대목 중에 하나가 역시 대북관계 아니겠어요? 자세히 짚어 볼까요?

<답변>
네, 이명박 대통령은 먼저 김정일 위원장 사망으로 한반도 정세가 새로운 전환기에 들어서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최근 정부에 대한 북한의 강경기조에도 불구하고 상생과 공영을 통해 새로운 한반도 시대를 열어갈 수 있는 기회의 창을 열어 놓을 것이라고도 밝혔는데요,

이 대통령은 북한의 진정성 있는 태도 변화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지금 가장 긴요한 목표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이라고 강조하면서, 올해 특히 북한 핵 문제 해결에 전기가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언급했습니다.

이와 함께 북한이 진행중인 핵 관련 활동을 중단하는 대로 6자회담이 재개될 수 있을 것이라고도 말했습니다.

대통령의 신년 국정연설 들어보시죠,

<녹취> 이명박 대통령:"북한이 진행중인 핵 관련 활동을 중단하는대로 6자회담은 재개될 수 있을 것입니다."

<질문>
어제 북한이 신년공동사설을 내놓지 않았습니까? 김정은 체제 첫 신년사설이라고 해서 더 관심을 모았었는데, 거기에서는 남북 관계에 있어서 대화나 협력 같은 유화적인 제스쳐가 없었어요.

<답변>
네, 어제 북한의 신년사설은 크게 두 가지로 요약해볼 수 있는데요,

"김정은 유일 영도체제"를 강조하고 남북관계에 있어선 강경노선을 밝혔다...이렇게 볼 수 있습니다.

북한은 또다시 우리 정부의 조문 태도를 격한 표현을 써가며 비난하고, 4년 만에 주한미군 철수까지 언급했습니다.

반면 대화와 협력을 언급하지 않아 앞으로 남북 당국 간 대화를 외면할 것이란 분석도 나왔는데요.

북한은 지난 이년 동안은 남북대화에 있어 대화와 협력에 방점을 둬 왔습니다.

그런데 이번 사설에서 대남 강경 기조를 재확인한 겁니다.

일단 내부적으로는 체제 결속을 유도하고, 우리 정부에 대해서는 대북 정책 전환을 촉구하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한편, 미국이나 핵 보유는 언급하지 않아 남북관계와 달리, 미국과는 대화국면을 생각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분석이 있습니다.

<질문>
얼마 전 조문차 북한에 다녀온 현대아산 현정은 회장도 오늘 신년사에서 북한과 관련한 언급을 했죠?

<답변>
네, 금강산 관광 주사업자이자 또 얼마 전 북한에 다녀온 터라 현 회장의 발언이 주목을 받아왔고, 또 오늘 발언은 상당히 무게감 있게 받아들여지고 있는데요,

대북사업 재개에 대비해 사전 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오늘 시무식에서 현 회장은 또 대북관계 등 주변 정세 변화를 상시 점검하고, 상황별 대처 방안을 철저히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현 회장을 포함한 민간조문단은 최근 김정일 위원장 조문차 방북했을 때 북한의 예우를 받아 대북사업 재개에 대한 기대가 점차 커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질문>
이제 대북 관련 문제들은 새로운 지도자인 김정은에게 달려있다고 볼 수 있는데, 김정은은 상당히 빨리 권력을 장악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요.

<답변>
네, 김정은이 새해를 맞아 첫 단독 공식활동을 했는데요,

지난 30일자로 북한군 최고사령관에 추대된 김정은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은 첫 활동지로 탱크 부대를 찾았습니다.

특히 이 부대는 6.25전쟁 당시 서울에 처음 입성한 전차부대인데요.

북한은 김정일 위원장이 1960년 8월25일 김일성 주석과 함께 이 부대를 방문한 날을 '선군영도 개시일'로 정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김정은 부위원장의 행보는 아버지 김정일 위원장의 선군정치를 계승하겠다는 의도를 내비친 것으로 풀이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