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국 인종 차별 살해 19년 만에 유죄
입력 2012.01.04 (06:09) 수정 2012.01.04 (17:34) 국제
영국에서 인종차별 논란을 일으켰던 살해 사건에 대해 19년 만에 유죄 평결이 내려졌습니다.

런던 올드 베일리 법원은 지난 1993년 4월 런던 엘덤 버스 정류장에서 흑인 청년 스티븐 로런스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백인 남성 2명에게 유죄를 평결했습니다.

사건 당시 경찰은 백인 남성 용의자 5명을 체포해 두 명을 구속했지만 이들이 증거 불충분으로 풀려나 인종차별 논란이 일었습니다.

이에 따라 영국 정부는 지난 1997년 맥퍼슨위원회를 구성해 4년간 이 사건과 수사 과정에 대한 전면적인 재조사를 벌여 인종 차별적 동기로 범행이 이뤄졌음을 확인했습니다.
  • 영국 인종 차별 살해 19년 만에 유죄
    • 입력 2012-01-04 06:09:33
    • 수정2012-01-04 17:34:57
    국제
영국에서 인종차별 논란을 일으켰던 살해 사건에 대해 19년 만에 유죄 평결이 내려졌습니다.

런던 올드 베일리 법원은 지난 1993년 4월 런던 엘덤 버스 정류장에서 흑인 청년 스티븐 로런스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백인 남성 2명에게 유죄를 평결했습니다.

사건 당시 경찰은 백인 남성 용의자 5명을 체포해 두 명을 구속했지만 이들이 증거 불충분으로 풀려나 인종차별 논란이 일었습니다.

이에 따라 영국 정부는 지난 1997년 맥퍼슨위원회를 구성해 4년간 이 사건과 수사 과정에 대한 전면적인 재조사를 벌여 인종 차별적 동기로 범행이 이뤄졌음을 확인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