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이웨이’ 베를린국제영화제 초청
입력 2012.01.04 (09:37) 연합뉴스
장동건·오다기리 조 주연의 영화 ’마이웨이’가 제62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파노라마 스페셜 부문에 초청됐다고 이 영화의 투자배급사인 CJ엔터테인먼트가 4일 밝혔다.



베를린영화제의 공식부문 중 하나인 파노라마 부문은 예술성과 상업적 가능성을 겸비한 작품들을 소개하는 분야로, 한국영화로는 지난해 류승완 감독의 ’부당거래’와 2007년 홍상수 감독의 ’해변의 여인’이 초청된 바 있다.



강제규 감독은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특별 초청을 받아 굉장히 영광이다. 아시아뿐만 아니라 전 세계인들에게 작품에 담겨 있는 메시지가 전달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CJ 측은 전했다.



지난달 21일 개봉한 ’마이웨이’는 한국영화 역사상 최대 규모인 순제작비 280억 원을 투입한 대작으로, 제2차 세계대전 중 노르망디 상륙 작전 등을 역사적 배경으로 했다.



칸, 베니스와 함께 세계 3대 국제영화제로 꼽히는 베를린영화제는 오는 2월 9-19일 열리며 영국의 거장 마이크 리 감독이 금곰상을 수여하는 국제경쟁부문 심사위원장으로 활동한다.
  • ‘마이웨이’ 베를린국제영화제 초청
    • 입력 2012-01-04 09:37:40
    연합뉴스
장동건·오다기리 조 주연의 영화 ’마이웨이’가 제62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파노라마 스페셜 부문에 초청됐다고 이 영화의 투자배급사인 CJ엔터테인먼트가 4일 밝혔다.



베를린영화제의 공식부문 중 하나인 파노라마 부문은 예술성과 상업적 가능성을 겸비한 작품들을 소개하는 분야로, 한국영화로는 지난해 류승완 감독의 ’부당거래’와 2007년 홍상수 감독의 ’해변의 여인’이 초청된 바 있다.



강제규 감독은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특별 초청을 받아 굉장히 영광이다. 아시아뿐만 아니라 전 세계인들에게 작품에 담겨 있는 메시지가 전달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CJ 측은 전했다.



지난달 21일 개봉한 ’마이웨이’는 한국영화 역사상 최대 규모인 순제작비 280억 원을 투입한 대작으로, 제2차 세계대전 중 노르망디 상륙 작전 등을 역사적 배경으로 했다.



칸, 베니스와 함께 세계 3대 국제영화제로 꼽히는 베를린영화제는 오는 2월 9-19일 열리며 영국의 거장 마이크 리 감독이 금곰상을 수여하는 국제경쟁부문 심사위원장으로 활동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