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슈주 규현, 활약 기대되는 용띠 연예인
입력 2012.01.04 (16:13) 연합뉴스
 슈퍼주니어의 규현이 임진년 활약이 기대되는 1988년생 용띠 연예인 1위에 뽑혔다.



4일 커뮤니티 포털사이트 디시인사이드에 따르면 지난달 27일부터 3일까지 ’2012년 임진년, 활약이 가장 기대되는 1988년생 용띠 연예인은?’이란 주제로 설문한 결과 규현이 총 1만2천204표 중 4천429표(36.3%)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규현은 지난해 11월 시작된 슈퍼주니어 월드투어 ’슈퍼쇼 4’를 펼치고 있으며 MBC TV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의 MC로도 재치있는 입담을 선보이고 있다.



규현의 뒤를 이어 그룹 동방신기의 최강창민이 3천419표(28%)로 2위, 2010년 ’슈퍼스타K 2’ 2위 출신인 존박이 1천514표(12.4%)로 3위에 올랐다.



최강창민은 오는 18일부터 동방신기의 일본 아레나 투어 ’톤’을 펼치며, 존박은 이달 중 데뷔 음반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그룹 엠블랙의 이준, 빅뱅의 지드래곤과 태양, 가수 윤하가 뒤를 이었다.
  • 슈주 규현, 활약 기대되는 용띠 연예인
    • 입력 2012-01-04 16:13:09
    연합뉴스
 슈퍼주니어의 규현이 임진년 활약이 기대되는 1988년생 용띠 연예인 1위에 뽑혔다.



4일 커뮤니티 포털사이트 디시인사이드에 따르면 지난달 27일부터 3일까지 ’2012년 임진년, 활약이 가장 기대되는 1988년생 용띠 연예인은?’이란 주제로 설문한 결과 규현이 총 1만2천204표 중 4천429표(36.3%)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규현은 지난해 11월 시작된 슈퍼주니어 월드투어 ’슈퍼쇼 4’를 펼치고 있으며 MBC TV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의 MC로도 재치있는 입담을 선보이고 있다.



규현의 뒤를 이어 그룹 동방신기의 최강창민이 3천419표(28%)로 2위, 2010년 ’슈퍼스타K 2’ 2위 출신인 존박이 1천514표(12.4%)로 3위에 올랐다.



최강창민은 오는 18일부터 동방신기의 일본 아레나 투어 ’톤’을 펼치며, 존박은 이달 중 데뷔 음반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그룹 엠블랙의 이준, 빅뱅의 지드래곤과 태양, 가수 윤하가 뒤를 이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