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시중 측근 비리’ 수사…“靑 수차례 경고”
입력 2012.01.04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의 최측근 인사를 둘러싼 비리 의혹에 대해 검찰이 본격 수사에 나섰습니다.

해당인사는 현정부 출범 초기부터 청와대에 각종 비위 첩보가 들어와 수차례 구두경고를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건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은 어젯밤 구속한 김학인 방송예술진흥원 이사장을 곧바로 구치소에서 불러내, 무려 240억 원에 이르는 횡령 금액의 사용처를 추궁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특히 최시중 방통위원장의 핵심 측근인 정모씨에게 수억 원을 건넸다는 첩보 내용을 우선 확인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녹취> 김학인(한국방송예술진흥원 이사장) : "최시중 위원장 측근한테 금품전달했다는 의혹에 대해서 인정하십니까" "없습니다."

언론을 통해 연일 비리 의혹이 쏟아지면서, 검찰은 정 씨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조기 규명하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 고위 관계자는 특히 현 상태에선 수사를 통해 확인된 것은 아무것도 없지만 시중에 떠도는 소문들에 대해 수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이를 위해 담당 검사를 3명으로 늘리는 등 수사인력을 대폭 보강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 민정 수석실이 현정부 출범 초기부터 정씨의 각종 비위 첩보를 입수해 자체조사를 벌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청와대는 그러나 정 씨가 의혹을 부인하자, 수차례 구두 경고만 했을 뿐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연일 의혹이 증폭되면서 검찰은 지난달 태국으로 출국해 해외에 머물고있는 정씨에 대해 입국시 통보 조치를 취하는 방안을 검토중입니다.

KBS 뉴스 김건우입니다.
  • ‘최시중 측근 비리’ 수사…“靑 수차례 경고”
    • 입력 2012-01-04 22:02:28
    뉴스 9
<앵커 멘트>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의 최측근 인사를 둘러싼 비리 의혹에 대해 검찰이 본격 수사에 나섰습니다.

해당인사는 현정부 출범 초기부터 청와대에 각종 비위 첩보가 들어와 수차례 구두경고를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건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은 어젯밤 구속한 김학인 방송예술진흥원 이사장을 곧바로 구치소에서 불러내, 무려 240억 원에 이르는 횡령 금액의 사용처를 추궁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특히 최시중 방통위원장의 핵심 측근인 정모씨에게 수억 원을 건넸다는 첩보 내용을 우선 확인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녹취> 김학인(한국방송예술진흥원 이사장) : "최시중 위원장 측근한테 금품전달했다는 의혹에 대해서 인정하십니까" "없습니다."

언론을 통해 연일 비리 의혹이 쏟아지면서, 검찰은 정 씨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조기 규명하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 고위 관계자는 특히 현 상태에선 수사를 통해 확인된 것은 아무것도 없지만 시중에 떠도는 소문들에 대해 수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이를 위해 담당 검사를 3명으로 늘리는 등 수사인력을 대폭 보강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 민정 수석실이 현정부 출범 초기부터 정씨의 각종 비위 첩보를 입수해 자체조사를 벌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청와대는 그러나 정 씨가 의혹을 부인하자, 수차례 구두 경고만 했을 뿐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연일 의혹이 증폭되면서 검찰은 지난달 태국으로 출국해 해외에 머물고있는 정씨에 대해 입국시 통보 조치를 취하는 방안을 검토중입니다.

KBS 뉴스 김건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