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호남 라이벌 부활, ‘700만 빅카드’
입력 2012.01.04 (22: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야구는 올 시즌 7백만 관중을 목표로 하는데요,



올시즌 최대 볼거리는 선동열 감독의 기아, 류중일 감독의 삼성으로 부활한 영호남 라이벌 대결입니다.



김도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선동열의 강속구를 장효조가 받아치자 동료들의 과감한 플레이가 이어집니다.



이만수와 김시진, 김성한과 김봉연, 김응룡 감독까지.



<녹취> 김응룡(전 해태 감독) : "말해봐, 내가 왜 경고야, 왜 경고냐고"



초창기 두 팀은 한국시리즈에서만 3차례 만나 해태가 모두 이겼고, 86년엔 흥분한 관중들이 상대팀 버스를 불태우는 있을 수 없는 일도 벌어졌습니다.



상대를 꺽기 위해서 갖가지 방법이 동원했습니다.



<인터뷰> 류중일(삼성 감독) : "지인이 해태 투수 불러내서 술을 많이 먹였어요, 그런데 오히려 그 다음날 더 잘 던지더라고요. 그 투수가 누군지는 안말할게요"



삼성이 2000년 대 초 해태 우승 주역을 영입하면서 영호남 대결 구도는 약해졌다 올 시즌 다시 불이 붙었습니다.



삼성에서 퇴진한 선동열 감독은 고향팀 기아로 옮겼고, 선 감독의 빈자리를 차지한 류중일 감독은 팀을 3관왕에 올려놓았습니다



<인터뷰> 선동열 (기아 감독)  : "뭐 나쁜 감정이 아니라, 삼성을 이겨야만 기아가 우승을 할 수 있지 않을까요"



선수로 맞붙었던 김성래와 이순철도 코치진에 포진해 두 팀의 라이벌전은 올 시즌 최고의 흥행카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 영호남 라이벌 부활, ‘700만 빅카드’
    • 입력 2012-01-04 22:06:04
    뉴스 9
<앵커 멘트>



프로야구는 올 시즌 7백만 관중을 목표로 하는데요,



올시즌 최대 볼거리는 선동열 감독의 기아, 류중일 감독의 삼성으로 부활한 영호남 라이벌 대결입니다.



김도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선동열의 강속구를 장효조가 받아치자 동료들의 과감한 플레이가 이어집니다.



이만수와 김시진, 김성한과 김봉연, 김응룡 감독까지.



<녹취> 김응룡(전 해태 감독) : "말해봐, 내가 왜 경고야, 왜 경고냐고"



초창기 두 팀은 한국시리즈에서만 3차례 만나 해태가 모두 이겼고, 86년엔 흥분한 관중들이 상대팀 버스를 불태우는 있을 수 없는 일도 벌어졌습니다.



상대를 꺽기 위해서 갖가지 방법이 동원했습니다.



<인터뷰> 류중일(삼성 감독) : "지인이 해태 투수 불러내서 술을 많이 먹였어요, 그런데 오히려 그 다음날 더 잘 던지더라고요. 그 투수가 누군지는 안말할게요"



삼성이 2000년 대 초 해태 우승 주역을 영입하면서 영호남 대결 구도는 약해졌다 올 시즌 다시 불이 붙었습니다.



삼성에서 퇴진한 선동열 감독은 고향팀 기아로 옮겼고, 선 감독의 빈자리를 차지한 류중일 감독은 팀을 3관왕에 올려놓았습니다



<인터뷰> 선동열 (기아 감독)  : "뭐 나쁜 감정이 아니라, 삼성을 이겨야만 기아가 우승을 할 수 있지 않을까요"



선수로 맞붙었던 김성래와 이순철도 코치진에 포진해 두 팀의 라이벌전은 올 시즌 최고의 흥행카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