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박희태 사퇴’ 촉구…또 다른 의혹 제기
입력 2012.01.10 (06:34) 수정 2012.01.10 (15:3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돈 봉투 파문과 관련해 여야가 한목소리로 박희태 국회의장에게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파문이 커지는 가운데 또 다른 의혹들이 제기되고 있어 정치권은 그야말로 공황상탭니다.

장덕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전당대회 돈봉투' 사건과 관련해, 책임 있는 사람은 책임 있는 행동을 보여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사실상 박희태 국회의장의 사퇴를 촉구한 것입니다.

<인터뷰>박근혜(비대위원장) : "구태 정치 그리고 과거의 잘못된 정치 관행과 단절하는 계기로 삼고자 합니다."

민주통합당도 박 의장의 사퇴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인터뷰>원혜영(민주통합당 공동대표) : "공정하고 성역없는 수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박희태 의장직을 사퇴 촉구"

그러나 일본을 방문중인 박희태 의장은 여전히 돈 봉투와의 연관성을 부인했습니다.

<인터뷰> 박희태 국회의장 : "알아봤는데 아무도 돈을 준 사람도 없고 돌려받은 사람도 없습니다"

또 다른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2008년 전당대회 당시에도 돈 봉투를 돌렸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녹취> 서울 전 구의원 : "사무국장들에게 50만원 씩 돈을 돌리라고 지시하더라"

직격탄을 맞은 한나라당은 비례대표 돈 공천설 등 모든 불법적 관행에 대해 검찰의 성역없는 수사를 요구했습니다.

현직 국회의장에 대해 여야가 한 목소리로 사퇴를 촉구하는 초유의 사태 속에 정치권은 그 파장이 어디까지 미칠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 여야, ‘박희태 사퇴’ 촉구…또 다른 의혹 제기
    • 입력 2012-01-10 06:34:58
    • 수정2012-01-10 15:31:4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돈 봉투 파문과 관련해 여야가 한목소리로 박희태 국회의장에게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파문이 커지는 가운데 또 다른 의혹들이 제기되고 있어 정치권은 그야말로 공황상탭니다.

장덕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전당대회 돈봉투' 사건과 관련해, 책임 있는 사람은 책임 있는 행동을 보여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사실상 박희태 국회의장의 사퇴를 촉구한 것입니다.

<인터뷰>박근혜(비대위원장) : "구태 정치 그리고 과거의 잘못된 정치 관행과 단절하는 계기로 삼고자 합니다."

민주통합당도 박 의장의 사퇴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인터뷰>원혜영(민주통합당 공동대표) : "공정하고 성역없는 수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박희태 의장직을 사퇴 촉구"

그러나 일본을 방문중인 박희태 의장은 여전히 돈 봉투와의 연관성을 부인했습니다.

<인터뷰> 박희태 국회의장 : "알아봤는데 아무도 돈을 준 사람도 없고 돌려받은 사람도 없습니다"

또 다른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2008년 전당대회 당시에도 돈 봉투를 돌렸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녹취> 서울 전 구의원 : "사무국장들에게 50만원 씩 돈을 돌리라고 지시하더라"

직격탄을 맞은 한나라당은 비례대표 돈 공천설 등 모든 불법적 관행에 대해 검찰의 성역없는 수사를 요구했습니다.

현직 국회의장에 대해 여야가 한 목소리로 사퇴를 촉구하는 초유의 사태 속에 정치권은 그 파장이 어디까지 미칠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