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력 초비상…공무원 정시 ‘칼퇴근’ 시행
입력 2012.01.10 (07:03) 수정 2012.01.10 (16:1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 주와 다음 주의 전력 예비율이 1%에도 미치지 못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전력을 아끼기 위해 공무원들이 정시에 불을 끄고 퇴근하는 모습이 늘고 있습니다.

정부는 또 한차례 난방온도 합동 점검에 들어갔습니다.

이재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오후 6시가 조금 지나자 과천 청사의 불이 하나 둘씩 꺼지고 공무원들이 삼삼오오 출입문을 나섭니다.

<인터뷰> 이혜숙(고용노동부) : "이상하죠, 맨날 늦게 나가다가 일찍 퇴근하니까" <인터뷰> 최성영 기획재정부 서비스정책과 "지금은 뭐 아무튼 저희한테 신선하긴 합니다."

공무원들이 이른바 '칼퇴근'하는 것은 전력에 비상이 걸렸기 때문.

다음 주까지 예비전력이 50만 킬로와트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돼 공공기관이라도 전력을 아껴보자는 박재완 장관의 발언이 계기가 됐습니다.

<인터뷰>김성욱(기획재정부 국유재산조정과) : "가능하면 업무시간안에 다 마치고 가능하면 정시에 퇴근하려 합니다."

실제, 청사 한 동의 전력을 아끼면 순간 전력 2천 킬로와트, 7백 가구의 가정이 쓸 전력을 아끼는 셈입니다.

<인터뷰>정정순(정부과천청사 관리소장) : "20%의 에너지 감축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습니다. 각 부처에서 정시퇴근운동을 펼칠 경우에는 목표를 달성하는데 훨씬 용이할 것으로"

전력 당국은 다음주까지 화력과 원자력 등 4백기의 발전기를 최대한 가동시키고 고장나지 않도록 비상 태세에 들어갔습니다.

또, 5만여 개의 건물에 대한 난방 온도 점검에서 4백여 군데에 경고장을 발부한데 이어 또다시 지자체와 합동 점검에 들어갔습니다.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 전력 초비상…공무원 정시 ‘칼퇴근’ 시행
    • 입력 2012-01-10 07:03:35
    • 수정2012-01-10 16:11:5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이번 주와 다음 주의 전력 예비율이 1%에도 미치지 못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전력을 아끼기 위해 공무원들이 정시에 불을 끄고 퇴근하는 모습이 늘고 있습니다.

정부는 또 한차례 난방온도 합동 점검에 들어갔습니다.

이재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오후 6시가 조금 지나자 과천 청사의 불이 하나 둘씩 꺼지고 공무원들이 삼삼오오 출입문을 나섭니다.

<인터뷰> 이혜숙(고용노동부) : "이상하죠, 맨날 늦게 나가다가 일찍 퇴근하니까" <인터뷰> 최성영 기획재정부 서비스정책과 "지금은 뭐 아무튼 저희한테 신선하긴 합니다."

공무원들이 이른바 '칼퇴근'하는 것은 전력에 비상이 걸렸기 때문.

다음 주까지 예비전력이 50만 킬로와트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돼 공공기관이라도 전력을 아껴보자는 박재완 장관의 발언이 계기가 됐습니다.

<인터뷰>김성욱(기획재정부 국유재산조정과) : "가능하면 업무시간안에 다 마치고 가능하면 정시에 퇴근하려 합니다."

실제, 청사 한 동의 전력을 아끼면 순간 전력 2천 킬로와트, 7백 가구의 가정이 쓸 전력을 아끼는 셈입니다.

<인터뷰>정정순(정부과천청사 관리소장) : "20%의 에너지 감축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습니다. 각 부처에서 정시퇴근운동을 펼칠 경우에는 목표를 달성하는데 훨씬 용이할 것으로"

전력 당국은 다음주까지 화력과 원자력 등 4백기의 발전기를 최대한 가동시키고 고장나지 않도록 비상 태세에 들어갔습니다.

또, 5만여 개의 건물에 대한 난방 온도 점검에서 4백여 군데에 경고장을 발부한데 이어 또다시 지자체와 합동 점검에 들어갔습니다.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