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대지진 피해지역 인구 6만 5천 명 감소
입력 2012.01.10 (09:35) 국제
지난해 일본 대지진과 후쿠시마 원전 사고 집중 피해 지역의 인구가 6만 명 넘게 줄었다고 아사히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일본 대지진과 후쿠시마 원전 사고의 집중 피해 지역인 후쿠시마와 미야기, 이와테현의 45개 행정구역의 인구 감소가 6만5천명으로 집계됐다고 전했습니다.

이는 이들 지역 전체 인구의 2%에 해당합니다.

특히 전체 인구 감소의 80%에 가까운 4만 9천명은 30대 이하로 젊은층의 유출이 두드러졌습니다.

이번 인구 통계는 주민등록표를 토대로 지난해 3월과 12월을 비교했으며 인구 감소에는 대지진과 쓰나미로 인한 사망자도 포함됐습니다.
  • 日 대지진 피해지역 인구 6만 5천 명 감소
    • 입력 2012-01-10 09:35:00
    국제
지난해 일본 대지진과 후쿠시마 원전 사고 집중 피해 지역의 인구가 6만 명 넘게 줄었다고 아사히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일본 대지진과 후쿠시마 원전 사고의 집중 피해 지역인 후쿠시마와 미야기, 이와테현의 45개 행정구역의 인구 감소가 6만5천명으로 집계됐다고 전했습니다.

이는 이들 지역 전체 인구의 2%에 해당합니다.

특히 전체 인구 감소의 80%에 가까운 4만 9천명은 30대 이하로 젊은층의 유출이 두드러졌습니다.

이번 인구 통계는 주민등록표를 토대로 지난해 3월과 12월을 비교했으며 인구 감소에는 대지진과 쓰나미로 인한 사망자도 포함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