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통합, ‘돈 봉투 사건’ 진상조사 난항
입력 2012.01.11 (06:02) 수정 2012.01.11 (16:09) 정치
민주통합당은 전당대회 후보의 돈 봉투 제공 의혹에 대한 진상조사에 나섰으나 물증확보에 실패하는 등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민주통합당은 어제 최고위원 간담회를 열고 물증을 확보하지 못했다는 현지조사 결과를 보고 받은 뒤, 진상조사단을 보강해 조사를 계속하고, 의혹을 제기한 언론사에게도 협조를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또, 구체적인 증거가 나올 경우 수사를 의뢰하기로 방침을 정하고, 중앙당에 부정선거 신고센터도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이와관련해 김유정 대변인은 진상조사단이 부산과 경남 등에서 50여 명의 지역위원장을 대상으로 면담과 전화 통화를 통해 조사를 벌였지만, 전당대회에서 금품이 오갔다는 물증이나 진술은 전혀 확보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영남의 일부 지역위원장들은 돈봉투 의혹 제기와 관련해 명예훼손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 민주통합, ‘돈 봉투 사건’ 진상조사 난항
    • 입력 2012-01-11 06:02:56
    • 수정2012-01-11 16:09:58
    정치
민주통합당은 전당대회 후보의 돈 봉투 제공 의혹에 대한 진상조사에 나섰으나 물증확보에 실패하는 등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민주통합당은 어제 최고위원 간담회를 열고 물증을 확보하지 못했다는 현지조사 결과를 보고 받은 뒤, 진상조사단을 보강해 조사를 계속하고, 의혹을 제기한 언론사에게도 협조를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또, 구체적인 증거가 나올 경우 수사를 의뢰하기로 방침을 정하고, 중앙당에 부정선거 신고센터도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이와관련해 김유정 대변인은 진상조사단이 부산과 경남 등에서 50여 명의 지역위원장을 대상으로 면담과 전화 통화를 통해 조사를 벌였지만, 전당대회에서 금품이 오갔다는 물증이나 진술은 전혀 확보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영남의 일부 지역위원장들은 돈봉투 의혹 제기와 관련해 명예훼손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